• 'MBC 사장 내정' 최승호, 배현진에 일침 "영원히 여왕처럼 살 줄 알았나"
  • 스포츠한국 대중문화팀 | 2017-12-07 17:55:55
  • 배현진 MBC 아나운서 사진=MBC
    AD
최승호 PD가 MBC 신임 사장에 내정된 가운데 배현진 아나운서의 향후 거취가 관심사로 떠올랐다.

지난 8월 최승호 뉴스타파 PD는 자신의 SNS를 통해 배현진 아나운서를 비판했다. 그는 "선배 기자가 조사를 받는 등 고초를 당하고 마침내 비제작부서로 쫓겨나는 과정에서 배현진 씨는 무슨 생각을 했을까"로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자신이 영원히 MBC 앵커로 여왕처럼 살 것이라고 생각했을까"라며 "지난 대통령 선거 때 MBC는 문재인 후보를 악의적으로 공격하는 리포트를 여러 차례 했다. 그 때 배현진 앵커의 멘트를 보며 '진심을 실어 공격하는 구나' 생각했다"고 말을 이었다.

그는 "배 앵커는 태극기부대의 방송이 생기면 최고의 스카우트 대상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그 방송의 사장은 김장겸, 보도국장은 박상후 쯤 되겠다"며 "배현진 씨도 개봉 뒤 '공범자들'을 보기 바란다. 출연자니까"라고 일침을 날렸다.

한편 최승호 PD는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방송문화진흥회에서 열린 최종 면접에 참석했다. 최 PD는 재적 이사 과반의 지지로 신임 MBC 사장 내정자로 선정됐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포토
  • 골프
  • AD
    무료만화
    • 마제검황
    • 마제검황
    • (24권) 황재
    • 정도진명
    • 정도진명
    • (15권) 황재
    • 제왕도
    • 제왕도
    • (15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