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지성 모친상, 아들 향한 생전 편지 보니…"엄마는 가슴이 아팠다"
  • 스포츠한국 대중문화팀 | 2018-01-13 07:45:28
  • 박지성 모친상. 사진=SBS 캡처
    AD
박지성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 겸 JS파운데이션 이사장이 모친상을 당한 가운데 어머니 장명자씨의 편지가 재조명받고 있다.

지난 2007년 12월 한 매체는 박지성의 어머니가 직접 쓴 편지를 공개했다.

해당 편지에서 장씨는 박지성에게 "엄마는 네가 이달에 복귀하든 다음 달에 복귀하든 크게 상관하지 않아. 그저 우리 아들이 몸 건강하게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을 다시 시작하는 걸 보고 싶을 뿐이야"라며 격려했다.

이어 "사실 지난 몇 개월 동안 엄마는 가슴이 아팠다. 네가 걱정할까봐 겉으로 내색은 안했지만 네가 고통스러운 재활훈련을 묵묵히 소화하는 걸 보며 차라리 내가 대신 해주면 안될까 하고 속으로 울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아빠랑 내가 잠시 한국에 들어갔을 때 걱정 많이 했다. 엄마 없다고 밥은 거르고 다니지는 않는지, 아픈 건 아닌지 물론 네가 매일 연락했지만 엄마는 걱정 많이 했다"며 "엄마들 마음이 다 그래. 아들이 아무리 다 큰 어른이 돼도 늘 걱정되고 염려되는 게 엄마들 마음이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장씨는 "오늘 보니 지난달 맨체스터로 돌아올 때 싸온 보약을 거의 먹었더구나. 예전보다 더 힘이 나는 것 같은 네 모습에 엄마는 기쁘다. 이제 경기를 뛰기 시작할테니 고기 반찬도 더 해주고 특별히 음식 조절도 잘 해서 더 힘을 낼 수 있게 해야겠다"며 "엄마가 가장 행복할 때가 네가 늘 맛있게 음식을 먹을 때라는 거"라며 아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박지성 모친 장명자씨는 지난해 연말 런던에서 교통사고를 당해 12일(한국시간) 숨졌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포토
  • 골프
  • AD
    무료만화
    • 절대무영존
    • 절대무영존
    • (14권) 천제황
    • 광음권
    • 광음권
    • (15권) 천제황
    • 천하대란
    • 천하대란
    • (14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