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킴부탱 비난보다 최민정 격려가 필요한 시점
  •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 2018-02-14 04:00:23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값진 동메달을 딴 김민석이 아니다. 지난 13일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출전한 선수 가운데 한국인들에게 가장 높은 관심을 받은 선수는 바로 캐나다의 킴부탱이었다.

하지만 긍정의 관심은 아니었다. 최민정이 여자 쇼트트랙 500m 결승에서 2위로 결승선을 통과하고도 실격 처리돼 메달을 받지 못한 반면 킴부탱은 4위에서 3위로 올라서며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킴부탱이 논란의 중심에 선 더 큰 이유는 따로 있다. 레이스 막판 최민정과 킴부탱의 충돌 과정에서 손으로 상대 무릎을 짚은 최민정은 실격 처리 됐고, 더 강하게 상대를 뿌리친 킴부탱은 제재를 받지 않았기 때문이다. 직전 바퀴에서도 킴부탱은 손으로 최민정을 저지하는 움직임을 이미 보였다.

  • 연합뉴스 제공
    AD
심판 판정에 격분한 한국 쇼트트랙 팬들은 킴부탱에게 강한 분노의 감정을 드러냈다. 경기가 끝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킴부탱의 SNS에 각종 욕설을 쏟아내기 시작했고, 마지막 게시물에는 1만 건 이상의 댓글이 달렸다. 결국 킴부탱은 SNS를 비공개로 전환시켰다.

같은 한국인으로서 최민정의 안타까운 결과에 공감하는 것은 사실 어떤 측면에서는 당연한 일이라고 볼 수 있다. 그러나 그 분노 화살을 킴부탱에게 돌리는 것이 옳은 일인지는 다시 한 번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물론 킴부탱 역시 과격한 동작을 취한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마찬가지로 킴부탱 입장에서는 본인의 무릎을 막아선 최민정을 밀쳐낼 수밖에 없는 측면도 있었다. 입장을 바꿔 생각하면 충분히 납득할 수 있는 부분이다.

최민정이 받은 임페딩 반칙은 보는 각도에 따라 다르게 판단할 수 있기 때문에 안타까운 상황일 수는 있다. 그러나 국내 방송사 쇼트트랙 해설진 역시 일부는 냉정하게 최민정의 동작이 실격 처리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무엇보다 김선태 한국 쇼트트랙 감독과 최민정 모두 아쉬움을 드러내면서도 상황을 받아들이겠다는 선택을 내렸다. 특히 최민정은 눈물을 쏟아내면서도 “심판이 보는 카메라 각도에서는 내게 실격사유가 있다고 봐서 판정이 나온 것 같다. 내가 더 잘했으면 부딪히지 않았을 것이다. 어떤 결과가 나와도 받아들이겠다고 했으니 결과에 후회는 없다”며 새롭게 각오를 다졌다.

  • 연합뉴스 제공
    AD
말 그대로 ‘도둑맞은 은메달’이었다면 비난은 킴부탱보다 심판들에게 돌아가는 것이 맞다. 논란 이전의 동작들에 대해서도 심판이 킴부탱을 나란히 실격 처리했으면 그만일 일이었다.

물론 킴부탱이 지난해 월드컵 4차 대회 1000m 결승에서 심석희와도 충돌하는 등 한국 선수들과의 악연이 처음이 아니라는 점 때문에 한국 팬들이 더욱 분노하는 측면도 있다.

그러나 룰에 위배되는 행동을 취했을 때 실격을 당할 수 있다는 것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이가 바로 선수다. 또한 선수들은 우승을 목표로 레이스를 펼친다. 반칙이 출전 목적인 경우는 같은 국가 선수들 간 ‘밀어주기’ 등 극히 이례적인 악질 사례를 제외하면 사실상 없다. 킴부탱이 이 범주에 해당되는 행위를 한 것은 아니다.

조금 더 성숙한 응원 문화를 보여줄 필요가 있다. 최민정이 킴부탱을 비난하는 상황에 힘을 얻을 리는 없다. 한국 쇼트트랙 팬들에게 지금 필요한 것은 킴부탱에 대한 비난이 아닌 남은 종목을 준비해야 하는 최민정을 향한 따뜻한 격려와 응원이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포토
  • 골프
  • AD
    무료만화
    • 초살성
    • 초살성
    • (20권) 황재
    • 풍뢰검협
    • 풍뢰검협
    • (20권) 황재
    • 용발산
    • 용발산
    • (19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