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맨유 세비야]‘뭔가 다른 2년차?’ 무리뉴 커리어에 맨유가 오점될라
  •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 2018-03-14 07:58:28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2년차는 뭔가 다르다고 했다. 그래서 믿었다. 조세 무리뉴 감독에게 실패란 없었으니까.

하지만 상대적 약체인 세비야를 상대로도 패배한 지금,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시즌 실패를 눈앞에 두게 됐다. 무리뉴의 2년차 행복한 기억은 맨유에서 깨지려 한다.

  • ⓒAFPBBNews = News1
    AD
맨유는 14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7~20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 세비야와의 홈경기에서 1-2로 패했다. 1,2차전 합계 1-2로 패한 맨유는 8강 진출에 실패했고 세비야는 1957~1958시즌 이후 클럽 역사상 60년만에 챔피언스리그 8강에 올랐다.

원정 1차전에서 0-0으로 마친 후 맨유는 홈에서 경기를 하는 이점을 안았음에도 후반 29분 벤 예더에게 선제골을 허용하더니 후반 33분에도 또 벤 예더에게 골을 내주며 사실상 패배를 인정했다. 후반 종료 6분을 남기고 로멜루 루카쿠가 코너킥 상황에서 만회골을 넣었지만 원정골로 인해 2골이 더 필요했기에 시간이 부족했다.

무리뉴 감독의 2년차이기에 기대가 컸다. 하지만 챔피언스리그 16강 탈락은 전혀 맨유가 원하던 성적이 아니다. 그 많은 돈을 쏟아붓고 고작 16강이라니. 16강 상대가 파리 생제르망이나 바이에른 뮌헨, 레알 마드리드, 바르셀로나 같은 강팀이었다면 설령 탈락했어도 받아들일 수 있지만 이번 8강행이 무려 60년만이자 리그 5위에 그치고 있는 세비야를 상대로 당한 것이라면 용납키 힘들다.

무리뉴 감독은 그동안 2년차 시즌이면 항상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FC포르투에서 2년차였던 2003~2004시즌, 챔피언스리그 우승이라는 대업적을 일궈냈다. 첼시 감독 2년차였던 2005~2006시즌도 리그 우승으로 EPL 2연패를 해냈다.

인터 밀란에서도 2년차였던 2009~2010시즌 트레블(리그, 챔피언스리그, FA컵)이라는 대업적을 일궈냈다. 레알 마드리드에서도 2년차였던 2011~2012시즌 승점 100점이라는 역사상 최고 승점 리그 우승을 해낸 바 있다.

다시 돌아온 첼시에서도 2년차였던 2014~2015시즌, 첼시를 리그 우승으로 이끌었다. 즉 2년차 무리뉴는 최소 리그 우승에 최대 트레블이라는 역사적 업적을 남긴 기분좋은 징크스였다.

하지만 현재의 맨유는 어떤까. 이미 리그컵에서는 8강에서 탈락했고 프리미어리그는 2위이지만 1위 맨체스터 시티와 무려 승점 16점차로 맨시티가 남은 8경기 중 앞으로 3승만 더하면 자력우승이 가능하다.

그나마 FA컵에서는 8강에 올라있고 그 상대가 브라이튼(EPL 11위)라는 점에서 위안을 삼을 수 있다. 하지만 8강에는 토트넘, 첼시 등 강팀들이 있기에 우승을 장담할 수 없다. 챔피언스리그에서는 16강에서 떨어졌다.

결국 이미 무리뉴 역대 2년차 시즌 중 기적이 없는 한 최소 업적이 예고된 것이나 마찬가지다. 리그 우승에 실패한다고 가정하면 잘해도 FA컵 우승인데, 무리뉴의 역대 2년차 시즌 중 일반적으로 가장 명성이 낮은 FA컵 우승만 든 경우는 없었다.

이미 무리뉴의 2년차 행복한 징크스는 맨유에서 오점으로 남을 가능성이 커졌다.

  • ⓒAFPBBNews = News1
    AD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포토
  • 골프
  • AD
    무료만화
    • 조족지혈
    • 조족지혈
    • (18권) 황재
    • 표랑객
    • 표랑객
    • (7권) 황재
    • 흑도비월참
    • 흑도비월참
    • (16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