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흥국 성추행 주장한 30년 지인, 결국 번복→사과 "누구 지시로 행동"
  •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 2018-04-16 19:19:24
  • 김흥국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AD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가수 김흥국에 의한 세 건의 성추행 피해를 주장한 인물이 사과의 뜻을 내비쳤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YTN 스타는 16일 김흥국에 의한 성추행 피해를 주장한 A씨가 사과 의사를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세 건의 성추행 피해 주장을 두고 "누군가의 지시로 인한 충동적인 행동이었다"고 해명했다.

김흥국은 지난 4일 자신을 30년 지인이라고 주장하는 A씨에 의해 세 건의 성추행 의혹에 휩싸였다. A씨는 2002년 광주, 2006년 독일, 2012년 자신의 카페에서 목격한 김흥국의 성추행을 주장했다.

이에 김흥국의 소속사 관계자는 스포츠한국에 "이 사람이 누군지 알고 있는데 비겁한 행동"이라며 "다 사실무근이다. 일방적인 주장이고 말도 안된다"고 성추행 의혹을 전면 부인한 바 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포토
  • 골프
  • AD
    무료만화
    • 신마영웅전
    • 신마영웅전
    • (13권) 천제황
    • 백야궐
    • 백야궐
    • (13권) 천제황
    • 비천일도
    • 비천일도
    • (14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