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풍문쇼' 서정희 딸 서동주, 화제 모은 스타 2세 #스펙 #전신성형설
  •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 2018-06-12 09:21:19
  • 사진=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화면 캡처
    AD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풍문쇼'에서 서정희의 딸 서동주를 둘러싼 갖가지 풍문에 대해 파헤쳤다.

지난 11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예능프로그램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화제의 중심인 스타 2세로 서정희-서동주 모녀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한 연예부 기자는 "(서정희-서동주 모녀의 근황사진을 통해) 화제가 된 사람은 그의 딸이다. 서동주 씨는 서세원과 서정희의 사이에서 태어난 첫째 딸이다. 그는 지난달 10일 엄마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을 보면 다들 이해를 하시겠지만, 엄마는 원래 예쁘지만, 딸의 남다른 스타일이 화제를 모았다"고 말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서정희와 똑 닮은 미모를 자랑하고 있는 그의 딸 서동주의 모습 등이 담겼다. 특히 세련된 미모와 늘씬한 몸매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어 서동주의 화려한 스펙도 눈길을 끌었다. 한 기자는 "서동주 씨가 스펙이 굉장히 화려하다"면서 "서울 예원학교에서 피아노를 전공했다. 14살의 나이에 매사추세츠 페이 스쿨과 세인트폴 스쿨을 졸업한 뒤 힐러리 클린턴이 졸업해서 화제가 된 학교 웰즐리 대학교에서 미술을 전공했다. 이후에는 전공을 바꾼다. 순수수학을 한다. 매사추세츠공과대학교로 편입을 하게 된다. 졸업 후에는 석사학위 없이 미국 명문 와튼스쿨 경제경영학 박사학위를 따게 된다. 심지어는 5년 동안 전액 장학금과 생활비를 받으면서 공부를 했다"고 덧붙였다.

홍석천이 "성형설이 조금 있는 것 같다"고 언급하자, 한 기자는 "과거와 달라진 모습 때문에 성형설이 돌기도 했었다. 그런데 과거에도 굉장히 청순한 미모를 가지고 있었다"며 "과거에 서동주 씨가 '아빠를 닮아 못생겼다고 할까 봐 쌍꺼풀 수술을 했다'고 쿨하게 성형사실을 인정한 바 있다. 최근에 이슈가됐던 것이 육감적인 몸매로 전신성형설이 돌기도 했지만, 사실 본인이 운동을 통해서 좋은 몸매를 얻을 것일 수도 있지 않으냐. 전신성형설까지는 오버인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풍문쇼'는 매주 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포토
  • 골프
  • AD
    무료만화
    • 표랑객
    • 표랑객
    • (7권) 황재
    • 비천일도
    • 비천일도
    • (14권) 천제황
    • 백야궐
    • 백야궐
    • (13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