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월드컵 플러스] 네이버·다음, 월드컵 중계 불발… 중계권 협상 결렬
  • 스포츠한국 길준영 기자 | 2018-06-14 18:10:44
  • 연합뉴스 제공
    AD
[스포츠한국 길준영 기자] 2018 러시아 월드컵이 양대 포털사이트인 네이버와 다음에서 중계되지 않는다.

연합뉴스는 14일 “포털업계와 방송계에 따르면 지상파 방송사와 네이버·카카오의 월드컵 중계권료 협상이 지난주 결렬됐다. 이후 대회를 하루 앞둔 이날까지 별다른 진전이 없다”고 보도했다.

지상파 3사는 이번 월드컵 중계권에 1200억원 가량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대회인 2014 브라질 월드컵 때 투자한 약 900억원보다 30% 이상 늘어난 금액이다.

투자금액이 높아진만큼 지상파 3사는 재판매 가격도 지난 대회 대비 높은 금액을 요구했다. 하지만 포털업체측은 한국 대표팀의 전망이 어둡고 월드컵 관심도도 떨어지기 때문에 난색을 표한 것으로 보인다.

포털 중계가 불발될 가능성이 높아졌지만 한국 대표팀의 첫 경기(오는 18일 오후 9시)까지는 아직 시간이 남아있어 협상 타결 가능성도 없지는 않다. 생중계 외에 다시보기 영상 등의 서비스는 별도로 협상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양대 포털과 달리 온라인 동영상 전문 서비스인 아프리카TV와 푹은 이미 지상파와 생중계 협상을 마쳐 정상적으로 중계가 될 전망이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포토
  • 골프
  • AD
    무료만화
    • 탈혼비도
    • 탈혼비도
    • (7권) 천제황
    • 패천강호 2부
    • 패천강호 2부
    • (11권) 천제황
    • 패천강호 1부
    • 패천강호 1부
    • (14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