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슈츠' 자수한 박형식, 대리시험 의뢰인 마주했다 "가짜 취조하는 가짜"
  •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 2018-06-14 23:06:28
  • '슈츠' 캡처
    AD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슈츠' 박형식이 위기 속에서 기회를 얻었다.

14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극본 김정민, 연출 김진우)에서는 경찰서를 찾아가 자수한 고연우(박형식)의 모습이 그려졌다.

고연우는 사기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게 됐다. 검사는 최강석(장동건)을 미끼로 집행유예를 제안했고 고연우는 "난 좀 다른 합의안을 제시할까 한다"며 "검사님은 그날 변호사 시험을 보지 않았다"고 말했다.

담당 검사는 고연우에게 대리시험을 의뢰했던 인물. 고연우는 "가짜 변호사를 취조하는 가짜 검사. 검사님은 이게 우연 같아 보이냐? 우리가 다시 만나게 된 건 그쪽이랑 나 잘못된 선택을 한 날 결정된 거다"고 일침했다.

특히 최강석을 궁지로 몰아가려는 계획에 대해 고연우는 "협박이 아니라 합의다. 서로의 약점을 나눠 갖는 합의"라며 "내 잘못 인정할 ㅔ니 최 변호사님이랑 강앤함, 아니 최앤강 건들지 마라"고 못박았다.

한편 KBS 2TV '슈츠'는 대한민국 최고의 변호사 최강석(장동건)과 가짜 신입변호사 고연우(박형식)의 브로맨스를 담는 드라마. 이날 방송을 끝으로 종영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오늘의 헤드라인
    AD
    무료만화
    • 군룡무
    • 군룡무
    • (14권) 천제황
    • 어장검
    • 어장검
    • (9권) 황재
    • 극존
    • 극존
    • (27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