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낸시랭·구혜선·강지영·문예원, 22회 BIFAN 참석… 파격+세련 레드카펫 패션 눈길
  •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 2018-07-13 13:19:41
  •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 참석한 팝아티스트 낸시랭. 사진=김봉진 기자 view@hankooki.com
    AD
지난 12일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이하 BIFAN)가 열린 가운데 낸시랭, 구혜선, 문예원, 강지영, 선우선 등 여배우들의 다양한 레드카펫 패션이 눈길을 끈다.

이날 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에서 가장 눈길을 끈 인물은 단연 팝 아티스트 낸시랭이다.

낸시랭은 이날 행사에 속이 훤히 비치는 레이스와 가죽재질로 이뤄진 브라톱과 가슴 라인을 그대로 노출시키는 검정색 드레스를 매치했다. 낸시랭은 이날 레드카펫 행사에도 평소 사진 촬영시 항상 소지하고 있는 트레이드 마크와 같은 고양이 인형과 함께 했다.

배우가 아닌 감독 자격으로 BIFAN 레드카펫에 오른 구혜선의 패션도 눈에 띈다.

10여년 전부터 영화제 레드카펫에 대부분 바지 차림으로 일관했던 구혜선답게 이날 레드카펫에서 검정색 팬츠와 검정 블라우스를 매치시켰다. 평소 흰피부를 자랑하는 구혜선답게 백옥 같은 얼굴빛에 붉은 레드립으로 강조했다. 회색빛 서클렌즈와 아이라인을 강조한 메이크업도 이날 구혜선의 도도한 이미지를 상승시키는데 한 몫을 했다.

  • AD
영화 '곤지암'으로 데뷔한 신인 여배우 문예원의 순백색 드레스 차림도 관심을 모았다.

문예원은 볼륨감 있는 가슴 라인을 강조한 레이스 재질의 순백색 드레스로 자신의 장점을 부각시켰다. 볼륨감 있는 롱헤어에 환한 미소로 시선을 자극했다.

오랜만에 레드카펫에 오른 배우 선우선은 순백색의 미니 드레스로 한여름에 열리는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 어울리는 TPO를 보여줬다. 선우선은 가슴 부위나 어깨라인의 노출을 일제 배네하고 각선미만을 강조하는 드레스로 눈길을 모았다. 특히 굽높이가 20cm는 족히 되어 보이는 하이힐을 신으며 각선미를 강조했다.

걸그룹 카라의 탈퇴 이후 일본에서 활동을 진행해온 강지영의 레드카펫 등장도 팬들을 즐겁게 했다.

강지영은 노출이 과하지 않은 검정색 민소매 드레스로 세련미를 뽐냈다. 허리라인과 각선미를 노출시키는 강지영의 드레스는 오랜만에 국내 팬들과 만난 기쁨을 감추지 못하는 그녀의 미소와 더없이 어울린다.

  •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 참석한 구혜선 감독. 사진=김봉진 기자 view@hankooki.com
    AD
  •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 참석한 강지영 사진=김봉진 기자 view@hankooki.com
    AD
  •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 참석한 선우선/ 사진=김봉진 기자 view@hankooki.com
    AD
  •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 참석한 문예원/ 사진=김봉진 기자 view@hankooki.com
    AD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포토
  • 골프
  • AD
    무료만화
    • 예향몽정기
    • 예향몽정기
    • (20권) 황재
    • 추영독수
    • 추영독수
    • (14권) 황재
    • 도신
    • 도신
    • (13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