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침마당' 송해 "애들한테 전화 오면 괜히 가슴 덜컹"
  •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 2018-09-14 09:01:22
  • 사진=KBS 캡처
    AD
'아침마당'에 송해가 출연했다.

14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공감토크 사노라면'은 '나이 드니 점점 줄어드는 것VS 늘어나는 것'을 주제로 꾸며져 송해, 현미, 윤문식, 장미화, 이상벽, 전원주 등이 출연했다.

이날 송해는 "다 마음 먹기에 달렸다. 스케줄 가서 편안하게 있다가도 집에와서 애들 전화가 와있는걸 보면 괜히 가슴이 덜컹한다. 그게 나이 먹는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세상인데 인생사란게 내 뜻대로 되나"라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오늘의 헤드라인
    AD
    무료만화
    • 우객
    • 우객
    • (15권) 천제황
    • 도검강호
    • 도검강호
    • (10권) 황재
    • 풍류천하
    • 풍류천하
    • (14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