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재욱의 활동사진 유람] ‘협상’을 유리하게 이끄는 세가지 전략
  • | 2018-09-14 14:56:06
  • '협상',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AD
[스포츠한국 최재욱 기자] 머리는 차갑고 냉철하면서 가슴은 뜨겁고 강렬하다.

영화 ‘협상’(감독 이종석, 제작 JK필름)은 냉온을 오가는 이중적인 매력이 돋보이는 범죄오락영화다. 관객들은 위기와 반전이 거듭되는 촘촘한 내러티브에 사건을 전말을 파악하느라 머리가 바쁘고 스크린에 스파크가 팍팍 튀는 게 느껴질 정도로 열정적인 손예진-현빈의 카리스마 대결은 시종일관 긴장감을 선사하며 관객들의 심장박동수를 올린다.

익숙한 듯하지만 모든 것이 새로운 영화 ‘협상’이 추석 흥행대전을 지켜보는 관객과의 협상을 이끌어가는 전략 세 가지를 살펴봤다.

#시선을 고정시켜라!

협상에서 이기려면 협상 대상이 시선을 다른 곳으로 돌릴 틈 없이 끊임없이 밀어붙여야 한다. ‘협상’은 태국에서 사상 최악의 인질극이 발생하자 위기협상가 하채윤(손예진)이 제한된 시간 내 인질범 민태구(현빈)를 멈추기 위해 벌이는 일생일대의 협상을 그린다.

  • '협상',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AD
사실 제한된 공간과 시간이라는 어찌 보면 악조건일 수 있는 상황 속에서 ‘협상’은 잠시도 숨 쉴 틈을 주지 않고 고속 주행을 한다. 막대한 제작비가 들어간 여느 블록버스터처럼 색다른 볼거리들이 쏟아져 나오지 않는다. 해외 로케신이 등장하지만 임팩트가 강하지 않다. 이런 가운데서도 스크린에서 눈을 잠시도 뗄 수 없게 만드는 건 손예진과 현빈이라는 걸출한 두 배우의 미친 존재감 덕분. 빛나는 비주얼과 관객들의 가슴을 뜨겁게 만드는 연기로 두 배우가 ‘충무로 흥행 보증 수표’로 불리는 이유를 알게 해준다.

손예진은 영화 속에서 대부분 와이셔츠에 바지차림으로 등장하지만 이제까지 출연한 그 어떤 영화보다 아름답다. 자신의 일에 프로페셔널한 여성의 지성미가 뭔지 확인시켜준다. 연기 인생 처음으로 악역에 도전한 현빈도 옴므파탈의 매력을 제대로 발산한다. 나른한 듯한 말투와 퇴폐미 가득한 압도적인 비주얼로 여심뿐만 아니라 남심까지 획득한다.

#머리를 바쁘게 해라!

협상에서 유리한 조건을 계속 유지하려면 자신의 패를 들키지 않아야 한다. 영화 ‘협상’은 아주 영리하게 관객들과의 협상을 진행시킨다. 쉴 새 없이 밀어붙이는 민태구와 이를 방어하는 하채윤의 지략 싸움에 시선이 팔린 사이 밑밥과 단서를 끊임없이 던지면서 관객들의 두뇌를 아주 바쁘게 움직이게 만든다.

‘과연 민태구가 원하는 것은 무엇일까?’ ‘왜 하채윤을 협상대상자로 콕 찍어 지정했나?’ ‘과연 인질은 하나뿐일까?’ ‘하채윤은 지금 혼자 싸우는 것일가? 등등 끊임없이 새로운 궁금증이 일어난다. 무엇을 생각하든 그 이상으로 잔혹해지는 민태구와 아군도 믿을 수 없는 악조건 속에서 고군분투하는 손예진의 긴박감 넘치는 협상과정은 관객들을 스크린 속으로 빨아들여 마치 현장에서 지켜보는 듯한 착각이 들게 할 만큼 생생하다.

  • '협상',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AD
베일이 한꺼풀 한꺼풀 벗겨질 때마다 재미와 몰입도는 배가되고 사건의 전말이 모두 밝혀지는 결말에는 안타까운 마음에 코끝이 찡해진다.

#상대방의 신뢰를 얻어라!

협상이 원활하게 진행되려면 상대방의 신뢰를 얻어야 한다. 서로에 대한 믿음이 없다면 협상은 진전 없이 겉돌며 공회전을 할 수밖에 없다.

관객들이 ‘협상’을 믿고 지켜볼 수 있는 건 역시 ‘믿고 보는 배우’ 손예진-현빈의 공이 크다. 두 배우는 관객들의 기대에 맞춰 일생일대의 열연을 펼친다. 두 배우가 함께 등장하는 장면은 딱 한 장면뿐이지만 완벽한 연기 케미를 보이며 엄청난 시너지 효과를 발휘한다. 두 배우 이외에도 김상호, 장영남, 이문식, 장광 등 믿고 보는 조연진들의 차진 연기는 영화에 윤기를 더한다.

‘믿고 보는 제작사’ JK필름의 존재감도 한 몫을 한다. 한국 영화 최초로 위기 협상가를 주인공으로 한 ‘협상’은 신선한 소재와 관객이 좋아하는 포인트를 확실히 짚어낼 줄 아는 스마트한 기획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JK필름 특유의 신파는 덜어냈고 범죄 오락 영화의 매력은 극대화했다.

  • '협상',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AD
신인답지 않은 이종석 감독의 연출력도 돋보인다. 시종일관 긴장감을 불어넣으며 이야기의 빈 구석을 눈치 채지 못하게 하는 솜씨는 대단하다. 충무로에 새로운 이야기꾼의 등장을 예고한다.

‘협상’은 흥행의 명가’ JK필름의 저력을 다시 한 번 깨닫게 하는 웰메이드 상업 영화다. 114분이라는 러닝타임 내내 지루할 틈이 없다. 추석에 온가족이 즐길 수 있는 오락 영화다. 입장권 가격이 절대 아깝지 않을 것이다.

  • '협상',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AD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포토
  • 골프
  • AD
    무료만화
    • 신마영웅전
    • 신마영웅전
    • (13권) 천제황
    • 흑도비월참
    • 흑도비월참
    • (16권) 황재
    • 비천일도
    • 비천일도
    • (14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