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약 혐의' 정석원, 1심서 집행유예…"호기심에 일회성 투약" 참작
  •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 2018-10-11 15:14:55
  •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AD
마약 투약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정석원(33)이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8부(최병철 부장판사)는 11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정석원에게 일부 혐의를 유죄로 인정하고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함께 기소된 김모씨 등 2명에게도 같은 형이 선고됐다.

재판부는 "마약류 관련 범죄는 개인의 육체와 정신을 피폐하게 만들 뿐 아니라 국민 보건을 해치고 다른 범죄를 유발한다"며 "사회 전반에 부정적 영향을 주기 때문에 상응하는 처벌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다만 "피고인들이 마약류를 투약한 행위는 해외여행 중 호기심으로 한 일회성 행위로 보인다. 범행을 깊이 반성하고 있고, 마약 관련 범죄 전력이 없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한편 정석원은 올해 2월 초 호주 멜버른의 한 클럽에서 고등학교 동창인 한국계 호주인 등과 함께 필로폰과 코카인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제보를 받은 경찰은 같은 달 8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던 정석원을 긴급체포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AD
    무료만화
    • 군룡무
    • 군룡무
    • (14권) 천제황
    • 극존
    • 극존
    • (27권) 황재
    • 패왕검수라도
    • 패왕검수라도
    • (15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