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임우재, 이부진 명의 휴대폰으로 故장자연과 35차례 통화…"친분 없다" 부인
  • 스포츠한국 대중문화팀 | 2018-10-12 06:57:56
  • 사진=MBC
    AD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혼소송 중인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배우 故 장자연과 수차례 통화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MBC는 11일 故 장자연 사건을 재조사 중인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이 당시 담당 검사를 조사하던 중 제출받은 통화 내역에서 임우재 전 고문의 이름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장 씨가 사망하기 바로 전 해인 2008년 휴대전화 통화 내역에서 임우재라는 이름이 35차례 발견됐다. 해당 휴대폰의 명의자는 이부진 사장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35차례나 되는 통화내역이 존재함에도 당시 경찰, 검찰 등은 임 전 고문을 소환 조사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와 관련해 임 전 고문 측은 "장자연과 친분이 있는 사이가 아니며 통화한 적도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진상조사단은 수사 담당자들을 다시 불러 임 전 고문을 조사하지 않은 배경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장 씨는 지난 2009년 전 매니저에게 자필 유서를 남긴 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유서에는 소속사 및 연예 관계자, 대기업, 금융업 종사자, 언론사 간부 등에게 술접대와 성상납을 했다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이후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를 토대로 수사가 진행됐지만 장 씨의 전 소속사 대표와 전 매니저만 기소된 채 무혐의 처분이 내려져 부실수사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지난 7월 故 장자연 사건에 대한 재수사를 권고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AD
    무료만화
    • 혼세일룡
    • 혼세일룡
    • (12권) 천제황
    • 황비홍
    • 황비홍
    • (23권) 황재
    • 극존
    • 극존
    • (27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