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운전면허 딴 시각장애 유도 선수 4명…적성검사 거쳐 면허 취소
  • 스포츠한국 서지연 기자 | 2018-11-09 10:05:29
  • 연합뉴스 제공
    AD
[스포츠한국 서지연 기자] 운전면허증을 가진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 아시안게임 유도 시각장애인 국가대표가 적성검사를 거쳐 면허를 취소당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장애인체육회에 따르면 해당 선수들은 장애인 아시안게임이 끝난 후 운전면허 적성검사를 다시 받았고 시력이 운전면허 취득 조건에 해당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돼 취소 조치 받았다.

시각장애 유도 선수 4명이 운전면허 적성검사에서 정상 시력이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장애인 국가대표로 선발된 것이 사건의 발단이었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선수들이 운전면허 신체검사 기준을 통과해 1,2종 운전면허를 취득했다며 시력 재확인을 요청했다.

A선수는 양쪽 눈 시력 1.5로 기준을 통과해 2종 면허를 땄고, B선수는 양쪽 눈 시력이 1.0으로 나와 1종 면허를 취득했다.

하지만 이들 선수가 정상 시력임에도 장애인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게 아니라 국제시각장애스포츠연맹(IBSA)의 매뉴얼에 따라 해당 스포츠 장애 등급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행 IBSA 규정은 선수의 시각장애 정도에 따라 B1부터 B3까지 3등급으로 분류하며 IBSA의 스포츠 등급을 받으려면 국내 안과 전문의 의료진단서를 제출한 검증을 받게 돼 있다.

이와 관련해 장애인 국가대표 선수들을 관리하는 장애인체육회(회장 이명호)는 제도 개선에 나서기로 했다.

시각장애 선수가 스포츠등급분류위원회의 장애 등급을 정상적으로 받았더라도 운전면허를 가지고 있다는 게 모순이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문체부와 장애인체육회는 공청회와 전문가 자문 등을 거쳐 스포츠 등급 분류 체계 개선 방안을 마련하는 동시에 선수들의 장애인 등록을 적극적으로 유도할 예정이다.

한편 이들 중 3명이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AD
    무료만화
    • 우객
    • 우객
    • (15권) 천제황
    • 도검강호
    • 도검강호
    • (10권) 황재
    • 풍류천하
    • 풍류천하
    • (14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