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넷플릭스 E!현장] 주지훈의 클라이맥스, '킹덤'서 정점 찍다
  •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 2018-11-09 11:20:14
  • '킹덤'의 주연 배우 주지훈 사진=넷플릭스
    AD
[스포츠한국 싱가포르=조은애 기자] 배우 주지훈의 한계는 어디까지일까. 멈출 줄 모르는 주지훈의 '대세 기운'이 넷플릭스까지 집어삼킬 전망이다.

9일(현지시각)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 컨벤션 센터에서는 넷플릭스 'See What's Next: Asia'가 개최됐다. 이날 '킹덤' 프레스 컨퍼런스에는 김성훈 감독, 김은희 작가를 비롯해 배우 주지훈, 류승룡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킹덤'은 죽었던 왕이 되살아나자 반역자로 몰린 왕세자가 향한 조선의 끝, 그곳에서 굶주림 끝에 괴물이 되어버린 이들의 비밀을 파헤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로 배우 주지훈, 류승룡, 배두나 등이 출연한다. 총 6부작으로 오는 2019년 1월 25일 넷플릭스에서 첫 공개를 앞두고 있다.

'킹덤'은 앞서 지난 8일 싱가포르 캐피털 씨어터에서 1,2화가 최초 상영된 이후 뜨거운 반응을 모았다. 첫회부터 흥미진진한 스토리, 잔혹한 순간을 만들어 내는 압도적인 크리처들, 아름다운 영상미로 현장 취재진의 극찬을 받았다.

무엇보다 눈에 띈 건 국내에서 대세 배우로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는 주지훈이다. 영화 '아수라'의 비열한 악역 이후 연기력을 인정받은 '공작', 쌍천만 배우 반열에 이름을 올린 '신과함께-죄와벌', '신과함께-인과연', 맹렬한 악역으로 주목받은 '암수살인'까지 최근 누구보다 많은 작품에서 넓고도 깊은 인상을 남긴 그는 이번엔 넷플릭스로 활동 반경을 넓혀 전 세계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준비를 마쳤다.
  • '킹덤' 스틸. 사진=넷플릭스
    AD
'킹덤'에서 그가 연기한 캐릭터는 조선의 왕세자 이창이다. 이창은 순식간에 나라를 무너뜨린 '역병 환자'들에 맞서 강인하면서도 외롭고 쓸쓸한 카리스마를 뿜어낸다. 주지훈은 캐릭터에 대해 "왕관의 무게를 잘 모르는 왕자였지만 민초들의 고통을 보면서 점차 좋은 군주로 성장해가는 모험의 과정을 겪는 인물"이라며 "어느 때보다 연기에 더욱 힘썼다"고 밝혔다.

특히 주지훈은 넷플릭스와의 협업에 큰 만족감을 표현하기도 했다. 그는 "넷플릭스와의 작업은 퀄리티 체크에서 제가 걸러지지 않을까 걱정했다.(웃음) 넷플릭스 작품이지만 외국에서 진행된 작업이 아니라 원래 알고 지내던 선배님들, 감독님, 작가님과 함께한 거라 좋았다. 현장에 노란 머리 외국인들이 지키고 서있는게 아니라서 불편할 게 없었다. 한국의 혹독한 추위 때문에 발가락을 잘라버리고 싶은 느낌, 그런 것 말고는 없었다"며 "예고편 때도 그렇고, 어제 상영 끝나고 넷플릭스 로고가 뜰 때 신기하긴 했다. 익숙지 않아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좋은 쪽으로 신기한 감정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배우로서 새로운 문화를 전파하는 건 언제나 즐거운 일인 것 같다. 전 세계인들이 아름다운 한국의 문화를 재밌게 즐기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마지막까지 '킹덤'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한편 주지훈, 류승룡, 배두나 등이 열연한 '킹덤'은 오는 2019년 1월 25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AD
    무료만화
    • 대도천하
    • 대도천하
    • (13권) 천제황
    • 도검강호
    • 도검강호
    • (10권) 황재
    • 우객
    • 우객
    • (15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