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S 4차전] 달아나지 못한 SK, 1패 이상의 충격에 휩싸이다
  •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 2018-11-09 22:00:57
  • 연합뉴스 제공
    AD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승리까지 남은 아웃카운트는 단 5개. 그러나 SK가 마지막 고비를 버티지 못한 채 무너졌다.

SK는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두산과의 2018 KBO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1-2로 역전패를 당했다.

이날 패배로 SK는 2승2패 시리즈 원점을 허용하게 됐다. 7회까지 1점 차로 앞서 있었지만 결국 8회 정수빈에게 역전 투런포를 얻어맞고 다잡은 승리를 놓쳤다.

역대 한국시리즈에서 3승1패로 앞선 팀이 3연패를 당해 우승을 내준 사례가 단 한 번 뿐이었기 때문에 4차전이 SK에게는 우승으로 향하는 가장 유리한 고지를 점령할 기회였다.

무엇보다 선발 김광현이 6이닝 6피안타 무4사구 4탈삼진 무실점 역투를 펼치며 에이스의 역할을 완벽히 수행했기 때문에 반드시 남은 3이닝을 지킬 필요가 있었다.

그러나 결국 7회를 잘 버틴 산체스가 8회에 그대로 무너졌고, 이제 우승의 향방도 다시 미궁 속으로 빠져들었다. 분위기 상으로는 오히려 4차전 역전 드라마를 작성한 두산이 더 좋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SK 입장에서는 정수빈에게 내준 투런포도 뼈아팠지만 그 이전에 달아날 기회를 반드시 잡았어야 했다.

특히 3회 1사 2루에서 김강민의 적시타가 터진 뒤 한동민이 볼넷, 최정이 사구를 얻어내며 린드블럼을 완전히 무너뜨릴 기회가 있었지만 로맥과 박정권이 내리 삼진으로 물러난 것이 가장 아쉬웠다.

3회에 기를 확실하게 누르지 못한 탓에 린드블럼도 빠르게 평정심을 되찾을 수 있었다. SK는 4회 이재원이 좌전 안타를 기록한 이후 7회까지 누구도 린드블럼 앞에서 추가 출루에 성공하지 못했다. 역전을 허용한 뒤에도 조급함이 나타날 수밖에 없었고, 9회 2사 후 이재원이 뒤늦게 우중간 안타를 때려냈지만 결국 대타 최항이 삼진으로 물러나며 승리를 내줬다.

정규시즌 SK는 두산과의 맞대결에서 8승(8패)을 챙기는 동안 얻어낸 득점이 72점, 평균으로는 9점이었다. 단 3점만 뽑고도 승리한 경기가 있었지만 7점 이상을 기록했을 때 챙긴 승리가 6차례였다. 한국시리즈에서도 1, 3차전 승리 당시 내리 7점씩을 뽑아내며 타선의 힘을 통해 두산을 누를 수 있었다. 1득점만으로 승리를 기대하는 것은 애초부터 욕심이었다.

두산은 이미 2차전 승리를 경험한 후랭코프를 5차전 선발투수로 예고했다. SK 입장에서는 팀이 자랑하는 선발 원투 펀치의 등판이 지나간 만큼 타자들이 집중력을 다시 끌어올려야 우승을 품에 안을 수 있다. 앞서 있는 상황이라 하더라도 방심은 금물이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AD
    무료만화
    • 우객
    • 우객
    • (15권) 천제황
    • 도검강호
    • 도검강호
    • (10권) 황재
    • 풍류천하
    • 풍류천하
    • (14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