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영석·정유미 허위 불륜설' 만들어 유포한 방송작가 등 입건
  •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 2019-02-12 07:43:59
  • 정유미, 나영석PD /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AD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나영석 PD와 배우 정유미의 불륜설을 지어내 SNS로 유포한 방송작가 등이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불륜설을 최초 작성한 방송작가 이모(30) 씨 등 3명과 이를 블로그나 인터넷 카페에 게시한 간호조무사 안모(26) 씨 등 6명을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은 또 관련 기사에 욕설 댓글을 단 김모(39·무직) 씨를 모욕 혐의로 입건했다.

이들은 지난해 10월 14∼15일 허위 불륜설을 작성·유포해 나 PD와 정유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모욕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명예훼손 및 모욕죄로 입건된 피의자 10명 가운데 9명을 기소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다만 피해자의 변호인이 중간유포자에 대한 고소를 취하함에 따라 회사원 1명은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기기로 했다.

한편 나 PD와 정유미는 지난해 10월 17일 카카오톡을 중심으로 대량 유포된 '나 PD와 배우 정유미가 불륜 관계'라는 '지라시'(사설 정보지)로 곤욕을 치렀다. 이틀 뒤 두 사람은 불륜설이 허위 사실이라며 명예훼손 및 모욕죄로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한 바 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오늘의 헤드라인
    AD
    무료만화
    • 군자상분
    • 군자상분
    • (11권) 천제황
    • 검제패웅
    • 검제패웅
    • (20권) 황재
    • 화화태세
    • 화화태세
    • (14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