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키움, 강팀 두산 만나 '2번 박병호' 재배치로 타순 정리
  • 김성태 기자 | 2019-03-16 11:30:15
  • 스포츠코리아 제공
    AD
[스포츠한국 고척=김성태 기자]다시 돌아왔다. 박병호가 두산과의 첫 시범경기에서 2번으로 복귀했다.

키움은 1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두산과의 시범경기 선발 타순을 공개했다. 핵심은 중심타선이다. 2번과 3번을 오고 가며 타격을 뽐냈던 박병호의 이날 타순은 2번 겸 1루수다.

장정석 감독은 "박병호는 2번과 3번, 둘 다 좋아서 시즌 때도 이런 식으로 기용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자주 말씀드리지만, 박병호는 그냥 강한 타자가 아니라 최고의 타자다. 득점 루트도 만들고 상대 마운드에 초반부터 압박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장점이 많다"고 이야기 했다.

중심타선은 샌즈, 김하성, 임병욱이다. 박병호가 2번으로 가면서 자연스레 4번 자리를 놓고 여러 선수들이 경합 중이다. 이전 시범경기에서 4번으로 나온 타자는 서건창, 샌즈, 그리고 김하성이다.

그 중에서도 김하성이 4번으로 가장 많이 나왔다. 장 감독은 "일단 구장이나 상황, 상대 팀에 따라서 4번은 달라질 수 있다. 하지만 현 상황에서는 김하성이 가장 잘해주고 있다. 지난 2017년에도 소화를 한 적이 있다. 그래서 기대가 크다"고 이야기 했다.

이날 두산전 역시 2번 박병호에 이어 3번 샌즈, 4번 김하성 5번 임병욱이 중심타선을 책임진다. 하위타선의 시작인 6번은 허정협, 7번 장영석, 8번 주효상, 9번 김혜성이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AD
    무료만화
    • 절대무적
    • 절대무적
    • (17권) 천제황
    • 적검룡
    • 적검룡
    • (12권) 천제황
    • 천추백련
    • 천추백련
    • (15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