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식] 이미숙 "故장자연 죽음 안타까워…필요시 추가 조사 받을 것"
  •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 2019-03-22 20:18:00
  • 배우 이미숙.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AD
배우 이미숙이 '장자연 리스트' 관련 논란에 입을 열었다.

이미숙은 22일 소속사 싸이더스HQ를 통해 "우선 좋지 않은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 故 장자연 씨 관련 보도에 대해 조심스러운 입장을 전해드리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어린 나이에 안타까운 죽음에 이른 신인 배우에 대한 말 한마디 한마디가 왜곡되고 편집되어 사실을 밝히는 것이 아닌 가십성 이슈로만 비쳐질까 조심스러웠다"고 설명했다.

이어 "故 장자연 배우의 죽음을 저도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다"며 "죽음을 밝히는 과정에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기꺼이 추가 조사도 받을 의향이 있다. 다만 고인의 명예가 회복될 수 있고 모든 국민이 인정할 수 있는 수사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미숙은 "故 장자연 씨의 죽음에 대한 오해와 의혹이 남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8일 디스패치는 2009년 이미숙이 故 장자연 사건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을 당시 작성된 조서를 공개하며 그가 '장자연 리스트'의 존재에 대해 몰랐다는 진술을 한 것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다.

매체는 이미숙이 장자연이 작성한 문건을 알고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정세호 감독이 경찰에 제출한 사실 확인서에 따르면 이미숙은 "장자연이 나를 찾아와 울면서 부탁했다. 유장호가 A4용지를 작성해왔다. 내용이 기가 막힌다. 김종승이 감독님만 무서워하니 야단쳐 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하 싸이더스HQ, 배우 이미숙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sidusHQ입니다.

故 장자연 배우 관련한 이미숙 씨의 입장 전해드립니다. 이와 관련한 사항은 당사와의 계약 기간 이전에 발생한 사건이라 단순 체크밖에 할 수 없어 부득이하게 회사 공식 입장이 아닌 배우 이미숙 씨의 입장으로 밝히는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이미숙입니다. 우선 좋지 않은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故 장자연 씨 관련 보도에 대해 조심스러운 입장을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어린 나이에 안타까운 죽음에 이른 신인 배우에 대한 말 한마디 한마디가 왜곡되고 편집되어 사실을 밝히는 것이 아닌 가십성 이슈로만 비쳐질까 조심스러웠습니다.

故 장자연 배우의 죽음을 저도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죽음을 밝히는 과정에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기꺼이 추가 조사도 받을 의향이 있습니다. 다만, 고인의 명예가 회복될 수 있고 모든 국민이 인정할 수 있는 수사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故 장자연 씨의 죽음에 대한 오해와 의혹이 남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AD
    무료만화
    • 구주강호 2부
    • 구주강호 2부
    • (10권) 천제황
    • 극정멸사
    • 극정멸사
    • (20권) 황재
    • 구주강호 1부
    • 구주강호 1부
    • (11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