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용호 기자, 홍가혜 관련 트위터 글·기사 사실 여부 묻자 "재판장에서…"
  •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 2019-04-16 01:01:11
  • 사진=MBC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방송화면 캡처
    AD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홍가혜 씨 관련 트위터 글을 게재했던 김용호 기자가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15일 방송된 MBC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에서는 세월호 참사 현장에서 인터뷰를 한 후 허언증 환자가 되어버린 홍가혜 씨에 대한 가짜뉴스를 파헤쳤다.

김용호 기자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정부 발표는 못 믿지만 저런 여자 말을 신봉하는 음모론에 미친 사람들 걱정스럽다" "허언증 정도가 아니다. 소름 돋을 정도로 무서운 여자" "홍가혜는 영화배우 하고 싶다고 말했고, 실제로 캐스팅 디렉터에게 시나리오도 받았답니다" 등의 글을 게재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사실 확인은 된 것일까. 홍가혜 씨는 이에 대해 "단 한 번도 없었다. 어떻게 그럴 수가 있을까 싶을 정도로. 밤에 잠이 안 오더라. 잠이 들었다가도 가슴을 치면서 일어난다"면서 "생각하면 생각할수록 괘씸하고 이상한 일이었다"고 얘기했다.

이와 관련 김용호 기자는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측에 "정확한 제 입장을 말씀드리면 저는 이 사건에 대해서 지금 재판이 진행 중이니까 제 모든 입장은 제 변호사를 통해서 재판장에 전달하도록 하겠다. 그리고 그 나온 결과에 대해서는 제가 이야기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홍가혜 씨 관련) 트위터 글과 기사는 사실이라는 거냐"라고 묻자, 김 기자는 이에 대해서도 재판장에서 밝히겠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AD
    무료만화
    • 군
    • (22권) 천제황
    • 극존
    • 극존
    • (27권) 황재
    • 혈야등
    • 혈야등
    • (12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