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손흥민 2골' 토트넘, 맨시티 제치고 챔피언스리그 4강 진출(종합)
  • 1차전 1-0 승리 뒤 2차전서 3-4 패배
    합산스코어는 동률, 원정득점서 앞서
    '2차전 2골' 손흥민, 4강행 '일등공신'
  •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 2019-04-18 05:56:56
  • ⓒAFPBBNews = News1
    AD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맨체스터 시티를 제치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에 진출했다.

토트넘은 18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맨시티에 3-4로 졌다.

그러나 토트넘은 지난 1차전 승리(1-0승)를 더한 1·2차전 합산스코어에서 4-4 동률을 이뤘고, 원정다득점에서 앞서며 극적으로 4강에 진출했다.

토트넘이 결승 진출을 놓고 다툴 상대는 앞서 유벤투스를 제치고 4강에 선착한 아약스다.

경기 초반부터 난타전이 펼쳐졌다. 먼저 앞서간 쪽은 맨시티였다. 전반 4분 라힘 스털링이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감아 찬 오른발 슈팅이 그대로 토트넘의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 ⓒAFPBBNews = News1
    AD
그러나 토트넘은 3분 만에 균형을 맞췄다. 해결사는 손흥민이었다.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 상대 수비수가 잘못 걷어낸 공을 오른발로 차 동점골로 연결시켰다.

이어 손흥민은 3분 뒤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또 다시 상대 골망을 흔들며 단숨에 승부를 뒤집었다.

이에 질세라 맨시티도 1분 뒤 베르나르두 실바의 동점골로 다시금 균형을 맞췄다. 문전 오른쪽에서 찬 실바의 왼발 슈팅은 대니 로즈의 발에 맞고 굴절돼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양 팀의 치열한 난타전은 이후에도 이어졌다. 전반 21분 맨시티가 승부를 뒤집었다. 케빈 데 브라위너가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땅볼 크로스를 스털링이 마무리했다.

이어 후반 14분엔 세르히오 아구에로의 강력한 오른발 슈팅이 토트넘의 골망을 세차게 흔들었다. 이 골로 맨시티는 1·2차전 합산스코어에서 4-3으로 앞서갔다.

  • ⓒAFPBBNews = News1
    AD
토트넘도 반격에 나섰다. 그리고 페르난도 요렌테가 후반 28분 맨시티의 골망을 흔들었다. 키에런 트리피어의 코너킥이 요렌테의 골반 부위에 맞고 굴절돼 빨려 들어갔다. 비디오판독(VAR)을 통해 핸드볼 파울 여부를 확인했지만 주심은 골반에 맞은 것으로 봤다.

이후 경기는 반드시 골을 넣어야 하는 맨시티의 공세 속에, 토트넘이 버티는 양상으로 전개됐다. 손흥민도 수비 깊숙하게 내려와 1골을 지키려는 팀에 보탬이 되기 위해 애썼다.

후반 추가시간엔 맨시티가 극적인 골을 터뜨리는 듯 보였다. 그러나 스털링의 골 장면에서 오프사이드 판정이 나오면서 득점이 취소됐다.

결국 두 팀의 2차전은 맨시티의 4-3 승리로 막을 내렸다. 다만 합산스코어는 동률을 이뤘고, 원정득점에서 앞선 토트넘이 대회 4강 진출권을 거머쥐었다.

1차전에서 1골, 그리고 2차전 원정경기에서 2골을 넣은 손흥민이 단연 일등공신이 됐다.

한편 같은 시각 열린 다른 8강 2차전 경기에선 리버풀이 FC포르투를 4-1로 완파했다.

1차전 홈경기에서도 2-0 승리를 거뒀던 리버풀은 1·2차전 합산스코어에서 6-1로 크게 앞서며 대회 4강에 진출했다.

이로써 2018~2019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4강전은 토트넘과 아약스, 바르셀로나와 리버풀의 맞대결로 펼쳐지게 됐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AD
    무료만화
    • 극정멸사
    • 극정멸사
    • (20권) 황재
    • 아귀도
    • 아귀도
    • (15권) 천제황
    • 구주강호 1부
    • 구주강호 1부
    • (11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