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믿을 수가 없다"…손흥민 멀티골 직후 현지 반응은 [토트넘-맨시티]
  •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 2019-04-18 06:11:37
  • ⓒAFPBBNews = News1
    AD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맨체스터 시티의 골망을 연거푸 흔들자 현지 언론들도 감탄을 금치 못했다. 특히 시원하게 맨시티의 골망을 흔든 두 번째 골 장면에선 극찬이 이어졌다.

손흥민은 18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전반 10분 만에 두 차례나 포효했다.

첫 골은 팀이 0-1로 뒤지던 전반 7분에 나왔다. 델레 알리의 패스를 상대 수비수가 잘못 걷어내 자신의 앞으로 흐르자, 손흥민은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 지체없이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기습적이었던 그의 슈팅은 에데르송 골키퍼의 발에 맞고도 그대로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3분 뒤엔 손흥민의 ‘전매특허’ 골이 터졌다.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패스를 받은 그는 먼 쪽 골문을 바라보고 오른발로 감아 찼다. 강하면서도 절묘한 궤적을 그린 슈팅은 그대로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킥오프 휘슬이 울린 지 10분 만에 멀티골을 터뜨리자 현지 언론들도 ‘난리’가 났다.

  • ⓒAFPBBNews = News1
    AD
스카이스포츠는 손흥민이 동점골을 넣자 ”토트넘이 원정에서 골을 넣었다. 믿을 수 없는 시작“이라고 전했다. 이어 3분 뒤 손흥민의 두 번째 골 장면에선 ”믿을 수가 없다. 손흥민의 센세이셔널한 슈팅이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에데르송이 온 몸을 뻗었지만 막을 수 없는 골이었다“고 전했다.

BBC도 “손흥민이 또 한 번 감탄할 만한 결정력을 보여줬다. 해리 케인이 뛰지 않을 때마다 그의 활약이 이어진다”며 “맨시티의 쿼드러플(4관왕) 도전 역시 큰 위협을 맞이하게 됐다”고 보도했다.

데일리메일도 손흥민의 득점이 터진 직후 “믿을 수 없다. 절묘한 궤적을 그린 손흥민의 환상적인 슈팅이 골망을 흔들었다”고 전했고, 가디언도 “또 다른 환상적인 골이 터졌다. 손흥민이 오른발로 감아 찬 슈팅은 절묘하게 휘어 골문으로 들어갔다. 에데르송은 이를 막을 수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토트넘은 맨시티에 3-4로 패배했다. 그러나 1차전 승리를 더한 합산스코어에서 4-4 동률을 이뤘고, 챔스 원정다득점 우선 규정에 앞서 극적으로 4강에 진출했다. 손흥민이 터뜨린 이날 2골 역시 팀의 4강 진출에 큰 역할을 했다. 토트넘의 4강전 상대는 아약스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AD
    무료만화
    • 구주강호 2부
    • 구주강호 2부
    • (10권) 천제황
    • 극정멸사
    • 극정멸사
    • (20권) 황재
    • 구주강호 1부
    • 구주강호 1부
    • (11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