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류현진, 밀워키 4연전 건너뛰고 24~5일 컵스전 선발 전망
  •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 | 2019-04-18 10:32:35
  • ⓒAFPBBNews = News1
    AD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류현진(32·로스엔젤레스 다저스)의 복귀 예정 시점이 잡혔다. 시카코 컵스와의 원정 3연전 가운데 한 경기가 될 가능성이 크다.

다저스는 18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19일부터 치르게 될 밀워키와의 원정 4연전 선발 투수를 공개했다. 19일은 훌리오 유리아스, 20일은 로스 스트리플링, 21일은 커쇼, 22일은 마에다 겐타가 나온다.

지난 10일 부상자 명단에 포함이 됐던 류현진은 20일부터 경기 등판이 가능하다. MLB닷컴 켄 거닉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다저스 로버츠 감독이 '류현진이 다음 주 선발 로테이션에 합류한다. 재활 등판은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로버츠 감독이 말하는 다음 주의 경기는 컵스와의 맞대결이 될 가능성이 높다. 다저스는 19일부터 22일까지 밀워키와 4연전을 치른 후, 23일 하루 쉬고 24일부터 26일까지 컵스와 3연전을 치른다. 류현진은 오는 24일, 혹은 25일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리글리필드에서 열리는 컵스전에 선발로 나설 예정이다.

류현진은 지난 9일 세인트루이스 원정 경기에서 선발로 나왔지만 2회 2사 후 왼쪽 내전근 통증으로 인해 자진해서 강판했다. 심한 부상을 사전에 방지하고자 일찍 내려갔고, 빠르게 회복세로 돌아왔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AD
    무료만화
    • 구주강호 2부
    • 구주강호 2부
    • (10권) 천제황
    • 마제검황
    • 마제검황
    • (24권) 황재
    • 구주강호 1부
    • 구주강호 1부
    • (11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