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옥택연, 밝은 얼굴로 전역 신고 "모범병사 표창 감사…군대 체질 아니길"
  •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 2019-05-16 09:29:02
  • 사진=조은정 기자 new@hankooki.com
    AD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그룹 2PM 멤버 겸 배우 옥택연이 전역 소감을 전했다.

16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백마회관에서 옥택연의 전역식이 진행됐다. 이른 아침부터 500여명의 팬들이 현장을 찾았다. 특히 2PM 멤버 찬성이 깜짝 마중을 나와 변함없는 우정을 과시하기도 했다.

이날 옥택연은 "아침까지 기상나팔을 들어서 그런지 실감이 안난다. 모범병사 표창을 받았는데 함께 고생한 부대원들 덕분"이라며 "기다려주신 팬 여러분들께 감사하다. 이렇게 많이 와주실 줄 몰랐다. 빨리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캡틴 코리아'라는 별명에 대한 질문에 "약간 부담되는 별명이다. 이제 군복 핏 말고 다른 모습을 선보이고 싶다"며 "여기서 군대 체질이라는 말을 정말 많이 들었다. 근데 아니길 바란다. 이제 군인 티를 벗었으면 좋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옥택연은 지난 2017년 9월4일 경기 고양시에 위치한 백마부대 신병교육대에 입대했다. 그는 미국 영주권자였지만 현역 입대를 위해 이를 포기했고, 허리디스크로 대체복무 판정이 나왔음에도 수술과 치료 끝에 자원입대했다. 약 20개월간 백마 신병교육대에서 조교로 복무한 옥택연은 지난 4월 성실한 군생활로 모범 병사 표창을 받기도 했다.

  • 사진=조은정 기자 new@hankooki.com
    AD
군 복무를 마친 옥택연은 가수이자 배우로 본격 활동에 나선다. 지난 7월 JYP 엔터테인먼트를 나와 51K와 전속 계약을 맺고 새로운 출발을 예고했다.

  • 사진=조은정 기자 new@hankooki.com
    AD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오늘의 헤드라인
    AD
    무료만화
    • 꽃서방
    • 꽃서방
    • (17권) 천제황
    • 걸물진천하
    • 걸물진천하
    • (16권) 황재
    • 십광협
    • 십광협
    • (15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