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승현 아내 몸에 자상 발견 "말다툼하다 때렸는데..." 충격
  •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 2019-05-16 10:29:59
  • 사진=연합뉴스
    AD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이 아내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폭행치사)로 체포됐다. 유승현 아내 몸에서는 자상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유승현 전 의장은 15일 오후 4시57분쯤 김포시 양촌읍 자택에서 아내 A씨(53)와 술을 마시던 중 말다툼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주먹과 발로 아내를 수차례 폭행했고 결국 A씨는 숨졌다. 유승현 전 의장은 “아내가 숨을 쉬지 않는다”며 직접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에 따르면 구급대원이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A씨는 심정지 상태였다. 또한 온몸에 멍이 들어있고 얼굴과 발등에서는 일부 자상도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의 부검을 의뢰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오늘의 헤드라인
    AD
    무료만화
    • 꽃서방
    • 꽃서방
    • (17권) 천제황
    • 무극존자
    • 무극존자
    • (12권) 황재
    • 강골색협
    • 강골색협
    • (16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