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안시가 축구종합센터 부지 1순위로 선정된 배경은
  •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 2019-05-16 11:24:35
  • ⓒ대한축구협회
    AD
[스포츠한국 신문로=김명석 기자] “토지의 여건과 지자체의 지원. 크게 두 가지 기준에서 골고루 좋은 점수를 받았습니다.”

조현재 대한민국축구종합센터(가칭) 부지선정위원장은 충청남도 천안시가 우선협상대상자 1순위로 선정된 배경에 토지의 여건과 재정·행정적인 지원 제안 내용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밝혔다.

조현재 위원장은 16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채점 기준에는 크게 두 가지 요인이 있었다”며 “토지의 여건은 접근성이나 토지 가격, 개발에 용이한 지형인지 여부, 주변에 위해시설은 없는지 여부 등이 평가 기준이 됐다. 여기에 지자체에서 재정적·행정적으로 얼마나 지원을 내걸었는지가 중요한 기준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천안시는 이 두 가지 모두 골고루 좋은 점수를 받았다”면서 “다만 다른 도시보다 압도적인 점수를 받았던 것은 아니었다. 경합이었다”고 덧붙였다.

천안시가 내건 구체적인 지원내용에 대해서는 “우선협상 대상자와 협상을 해야 하기 때문에 이 부분을 세세하게 말씀을 드리긴 어렵다”며 말을 아끼면서도 “천안시가 제안한 것은 매매 방식이고, 재정적인 지원 역시 도비·시비 등 축구협회의 재정적인 부담을 상당히 덜 수 있는 규모였다”고 설명했다.

  • ⓒ대한축구협회
    AD
한편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천안시는 향후 30일 동안 대한축구협회와 협상에 돌입한다. 이 기간 천안시가 제안한 내용, 그리고 축구협회의 요구 조건 등을 협상하고, 법적으로 공증하는 절차가 이루어진다. 만약 30일 간 합의에 도달하지 못하면 30일 더 협상기간이 연장된다.

만약 천안시와 합의에 도달하지 못할 경우 2순위 후보 지역인 경상북도 상주시, 그리고 3순위 경상북도 경주시와 차례로 협상에 돌입한다. 축구협회는 오는 9월까지 사업추진 방식 등 세부계획 협의 및 계약을 체결한 뒤 2022년 착공에 들어서 2024년 준공한다는 계획이다.

1500억원의 예산을 들여 건립 용지 33만㎡(10만평) 규모로 건립될 예정인 축구종합센터는 천연잔디 10면, 인조잔디 2면, 풋살구장 4면 및 숙박·수영시설, 스포츠과학센터 등 부대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오늘의 헤드라인
    AD
    무료만화
    • 촉산기협전
    • 촉산기협전
    • (17권) 천제황
    • 걸물진천하
    • 걸물진천하
    • (16권) 황재
    • 검중혼
    • 검중혼
    • (16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