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설리, '성민씨' 논란 걱정한 팬 호소문에 "많이 억울했구나?" 조롱성 대응
  •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 2019-05-23 00:17:02
  • AD
설리가 '설리 갤러리' 팬들의 호소문에 대해 응답했다.

설리는 22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응? 많이 억울했어? 그랬구나 억울했구나"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사진은 설리의 팬클럽인 '설리 갤러리'에 게재된 팬들의 호소문 캡처본이다.

설리의 팬 커뮤니티 설리 갤러리에서는 호소문을 올리며 "팬으로서 너무 걱정되는 마음에 간곡한 바람을 담아 호소문을 발표한다"며 "설리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과거 촬영당시 인연을 맺은 연예계 대선배와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씨'라는 호칭을 사용했는데 이전에도 같은 표현으로 논란이 인 적이 있기에 같은 실수가 반복되지 않도록 이를 바로잡아 주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편 설리는 같은날 배우 이성민과 함께한 사진을 게재하며 "지난날 성민씨랑"이라는 호칭으로 글을 올렸고 이에 대해 일부 팬들은 부적절한 표현이라며 비판했다.

이에 설리는 다시 한 번 SNS에 "난 의성씨랑 처음 만난 날 친구하기로 해서 그때부터 호칭을 설리씨 의성씨로 정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성민씨 정근씨 해진씨 철민씨 성웅씨 원해씨 모두 우린 서로를 아끼는 동료이자 친구다. 내가 알아서 하면 했지 발끈하기는"이라는 글을 게재한바 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AD
    무료만화
    • 칠도산전기
    • 칠도산전기
    • (17권) 황재
    • 불마지존
    • 불마지존
    • (16권) 천제황
    • 군
    • (22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