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엉망의 타격 보여준 LG, 대주자 김용의 홈 쇄도가 팀 살렸다
  •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 | 2019-05-23 22:38:07
  • 스포츠코리아 제공
    AD
[스포츠한국 잠실=김성태 기자]LG가 8회까지 엉망의 타격을 선보였다가 9회 끝내기 폭투로 간신히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대주자 김용의가 아니었다면 져도 할 말이 없는 경기였다.

LG는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SK와의 경기에서 9회말 2사 만루에서 상대 SK의 폭투에 힘입어 2-1, 한 점차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결과는 만족이다. 하지만 과정은 불만족이었다.

1회, 선두타자 이천웅이 좌전 안타로 출루했다. 2번 오지환도 볼넷을 얻어냈다. 그러나 중심타선이 제 몫을 하지 못했다. 무사 1, 2루에서 김현수, 채은성, 조셉이 연달아 범타와 삼진으로 물러나며 득점을 따내지 못했다.

그나마 2회, 감이 좋은 이천웅이 한 건 했다. 1사 이후, 김민성이 좌전 안타로 출루했고 유강남의 안타로 2사 1, 2루를 만들었다. 그리고 이천웅이 우전 적시타를 쳐내며 1-0을 만들었다. 하지만 3회부터 다시금 LG는 후퇴했다.

3회 무사 2루에서 연달아 나온 타자가 삼진과 외야 뜬공으로 물러났다. 4회는 무기력한 세 타자 연속 삼진, 5회는 1사 1루에서 김현수와 채은성이 모두 고개를 숙였다. 중심타선이 제대로 일을 하지 않는 모습이었다.

6회와 7회도 큰 차이가 없었다. 6회는 선두타자 조셉이 장타를 쳐냈고 1사 이후, 김민성이 볼넷으로 출루했지만 1사 1, 2루에서 8번 유강남이 병살타를 쳐내며 이닝을 끝냈다. 7회도 1사 1루에서 오지환이 삼진, 도루를 시도하던 이천웅도 아웃이 되면서 이닝이 그대로 끝났다.

8회마저도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선두타자 김현수가 내야 안타를 쳐내며 출루했지만 채은성이 삼진, 조셉은 내야 땅볼, 박용택도 3루수 앞 땅볼로 물러났다. 아무리 쳐봐야 아무 소용 없는 LG 타선이었다. 하지만 마지막에 와서야 LG는 이날 경기 최고의 기회를 다시 한번 얻어냈다.

1사 이후, 유강남의 안타와 2사 이후 이천웅의 볼넷, 그리고 오지환의 사구로 2사 만루가 됐다. 3번 김현수가 타석에 들어섰다. 볼카운트 1스트라이크에서 백승건의 2구째 공을 상대 포수 이재원이 놓쳤다. 폭투, 그 사이에 3루에 있던 김용의가 전력을 다해 홈으로 달려왔고 극적인 끝내기 득점을 만들어냈다.

유강남의 안타 이후, 대주자로 투입이 된 김용의는 적극적인 도루로 2루에 안착하며 비디오 판독을 이겨내고 살아남았다. 그리고 이어진 만루 찬스에서 상대 SK 배터리의 빈틈을 그대로 포착, 본능적으로 달렸고 승리를 거뒀다. 김용의의 주루가 LG를 살린 셈이었다.

경기 후, 김용의는 "연패를 끊어서 다행이다. 오늘을 계기로 팀 분위기도 상승세를 이어가서 이길 수 있으면 좋겠다. 코치님이 2루로 갈 수 있는 사황이면 언제든 가라고 해주셨다.빈틈이 보이면 언제든 간다고 봤고 공이 바운드가 되는 순간, 뛰었다. 항상 팀에 도움이 되려고 노력하는데, 승리로 이어져서 다행이고 기분이 좋다. 팬들의 변함없는 응원, 항상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말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AD
    무료만화
    • 비정무림
    • 비정무림
    • (12권) 황재
    • 검정만리 2부
    • 검정만리 2부
    • (13권) 천제황
    • 감포천왕
    • 감포천왕
    • (11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