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美친 센스와 개인기’ 이강인, 정말 이런 재능은 없었다[대한민국-에콰도르]
  •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 2019-06-12 05:21:56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아름다우면서도 미친 센스와 개인기였다. 결승골에 말도 안되는 수준의 센스와 패스능력, 후반 16분에는 수비 두명 사이에서 거짓말 같은 개인기와 턴으로 패스까지.

정말 이런 재능이 한국 축구에 존재했을까. 이강인은 완전히 차원이 다른 선수였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2일 오전 3시30분(이하 한국시각) 폴란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2019 U20 월드컵 4강 에콰도르전에서 1-0으로 승리하며 결승에 진출했다. 남자축구가 FIFA주관대회에 결승에 오르는 것은 처음으로 한국은 오는 16일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을 가진다.

한국은 전반 39분 프리킥 기회를 처리하기 위해 모두가 전열을 가다듬고 있을 때 이강인이 재빨리 왼쪽에서 달려가는 최준을 보고 스루패스를 했다. 최준은 페널티박스 안에서 논스톱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을 했고 먼골대로 감아 빨려들어가는 골이 됐고 이 득점이 결승골이 됐다.

득점 상황에서의 이강인의 센스는 가히 미쳤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저 상황에서 어떻게 순간적으로 달려가는 최준에게 줄 생각을 했는지 놀라운 것은 물론 엄청난 센스로 패스한것도 너무나 정확하게 최준이 달리는 공간과 오른발 잡이인 최준이 감아차기 완벽한 코스로 들어갔다. 모든 것이 계산된, 순간적으로 찾아온 기회를 센스로 잡아낸 이강인이었다.

그동안 이강인은 드리블 능력과 볼키핑 능력이 화제가 많이 됐다. 하지만 이날 이강인은 놀라운 스루패스로 한국 공격을 완전히 주도하며 ‘패스마스터’로 군림했다. 물론 드리블 능력도 뛰어났고 후반 16분은 ‘아름다운’ 개인기로 입을 쩍 벌어지게 만들었다.

한국의 오른쪽에서 콜롬비아 선수들과 경합이 벌어지고 루즈볼 때 이강인은 달려오는 에콰도르 수비를 양발 드리블로 젖혀낸 후 또 옆에서 수비가 달라붙자 거기서 턴을 한 이후 오른발바닥으로 동료에게 볼을 건냈다. 에콰도르 수비 두명을 농락하는 개인기는 물론 완벽한 패스로 한국은 곧바로 공격을 이어갈 수 있었다.

이런 개인기가 실전 축구, 그것도 U20월드컵 준결승전 수준에서 나온다는 것은 상상도 하기 힘들다. 하지만 이강인은 아무렇지 않게 해냈고 경기 플레이 하나하나가 감탄사를 불러일으켰다.

한국에는 여려 유형의 선수가 있었고 엄청난 선수도 많다. 하지만 이강인은 고작 만 18세의 나이에 단 한 번도 본적 없는 재능을 보이고 있고 후반 28분 교체아웃될 때 누구보다 박수받을 수밖에 없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AD
    무료만화
    • 무림정벌 2부
    • 무림정벌 2부
    • (10권) 천제황
    • 독수파천황
    • 독수파천황
    • (16권) 황재
    • 검황도제
    • 검황도제
    • (21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