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결승골' 최준 "강인이랑 눈맞아… 저희가 우승하겠습니다"[대한민국-에콰도르]
  •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 2019-06-12 05:30:47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결승골의 주인공인 최준이 "저희가 우승하겠습니다"라는 당차고 자랑스러운 포부를 밝혔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2일 오전 3시30분(이하 한국시각) 폴란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2019 U20 월드컵 4강 에콰도르전에서 1-0으로 승리하며 결승에 진출했다. 남자축구가 FIFA주관대회에 결승에 오르는 것은 처음으로 한국은 오는 16일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을 가진다.

한국은 전반 39분 프리킥 기회를 처리하기 위해 모두가 전열을 가다듬고 있을 때 이강인이 재빨리 왼쪽에서 달려가는 최준을 보고 스루패스를 했다. 최준은 페널티박스 안에서 논스톱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을 했고 먼골대로 감아 빨려들어가는 골이 됐고 이 득점이 결승골이 됐다.

이날 경기 후 최준은 방송 인터뷰에서 "한국이 첫 결승진출인걸로 아는데 너무나 영광이다. 모두가 한팀이 되었기 때문에 역사에 처음이라는 것이 감격스럽다. 저희가 처음 소집됐을때 목표가 우승이었고 한팀을 강조했는데 지금 그게 맞아서 원팀이다. 아직 끝나지 않았다. 한경기 더 남았다"고 했다.

세트피스 상황에서 이강인과의 호흡에 대해 "저랑 강인이랑 밥먹을때 함께하고 훈련도 함께한다. 세트플레이때 눈이 맞았다. 강인이가 잘 패스해줘서 넣을 수 있었다"며 웃었다.

국민들에게 최준은 "늦은시간까지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대한민국 끝까지 간다. 저희가 우승하겠습니다"라고 당차게 말하며 결승을 기대하게 했다.

결승은 오는 16일 오전 1시 열린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AD
    무료만화
    • 독수파천황
    • 독수파천황
    • (16권) 황재
    • 검황도제
    • 검황도제
    • (21권) 황재
    • 무림정벌 1부
    • 무림정벌 1부
    • (10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