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20 귀국] 이강인 "골든볼, 져서 기쁘지 않았다… 이적설 몰라"
  •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 2019-06-17 08:35:55
  • 스포츠한국 조은정 기자 new@hankooki.com
[스포츠한국 인천국제공항=이재호 기자] U-20 월드컵 '골든볼(MVP)'의 주인공인 이강인이 귀국 후 감격의 소감을 밝혔다.

U-20 월드컵에서 사상 첫 결승행을 일궈낸 U-20대표팀이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폴란드에서 귀국했다.

이른 새벽 시간이었음에도 공항이 마비될 정도로 인산인해를 이뤘고 공중파 등 생중계가 이뤄지기도 했다.

이강인은 "처음 목표인 우승을 못이뤘지만 최선을 다했다. 좋은 추억이자 경험이었다"며 골든볼을 받은 것에 대해서는 "당시 상황에서는 져서 기쁘지 않았다. 동료들이 많이 도와줘서 좋은 모습이 가능했다. 저만 오롯이 받은 상이 아니다"라며 겸손해해했다.

이강인은 "결국 경기를 지면 슬프다. 그렇다고 슬픔에 빠져서는 안된다. 좋은 상대들과 좋은 경험을 했다. 매순간 기억에 남는다. 소집된 첫날부터 마지막 결승까지 매순간이 추억으로 남는다"고 말하기도 했다.

계속해서 "정말 동료들이 제가 잘하는 플레이를 하게 도와줬기 때문"이라고 말한 이강인은 "저는 앞으로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 승리할 수 있게 도울 수 있는 선수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소속팀 발렌시아에서 축하 메시지를 받았는지에 대해 "개인적 연락이라 밝히긴 힘들다"며 이적설에 대해서는 "아는게 없다"고 딱 잘라 말하기도 했다.

"지금은 쉬고 가족들과 즐기고 싶다"고 말한 이강인은 팬들의 열렬한 환호를 받으며 인천공항을 빠져나갔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오늘의 헤드라인
    AD
    무료만화
    • 독수무정
    • 독수무정
    • (12권) 천제황
    • 독존진천하
    • 독존진천하
    • (14권) 천제황
    • 천살비록
    • 천살비록
    • (13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