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무너진 선발-불안한 수비, 6연패 늪으로 스스로 들어간 한화
  •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 2019-06-18 21:48:29
  • 한화 김민우는 18일 롯데전에 선발 출전해 3⅓이닝 8실점을 기록하고 패전의 멍에를 안았다.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대전=윤승재 기자] 한화가 최악의 플레이로 6연패 늪에 빠졌다.

한화는 18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 MY CAR KBO리그 롯데와의 홈 경기에서 3-11로 패했다. 이로써 한화는 6연패 늪에 빠졌다.

이날 한화는 선발 라인업에 대폭 변화를 줬다. 주전포수 최재훈이 돌아온 가운데, 상대 선발이 까다로운 레일리라는 것을 감안해 정은원, 이성열 등 기존 주전 선수들을 뺐다. 대신 노시환(3루수)-변우혁(1루수)-유장혁(중견수) 신인 3인방을 동시에 선발로 내보냈다. 5연패 늪에 빠진 한용덕 감독의 고민의 흔적이 보였던 라인업이었다.

하지만 결과는 좋지 못했다. 특히 아쉬운 수비가 모두 실점으로 이어지면서 대량 실점의 빌미를 제공한 것이 아쉬웠다.

4회 무사 만루 상황에서 김동한의 내야 땅볼 타구를 1루수 변우혁이 몸을 날렸으나 잡지 못했다. 이후 2루수 최윤석이 잡아 1루수 커버를 들어 온 김민우에게 던졌으나 주자가 빨랐다. 그 사이 3루주자 이대호가 홈을 밟으며 아웃카운트 없이 실점을 허용, 만루 위기가 또 다시 이어졌다.

이어진 1사 1,2루 상황에서는 투수 문동욱이 정훈의 땅볼 타구를 잡아 1루로 강하게 송구했으나 1루수 변우혁이 잡지 못하며 출루를 허용했다. 투수 실책으로 기록됐지만 변우혁의 포구도 아쉬웠다. 결국 이는 전준우의 희생플라이로 이어지면서 실점까지 연결됐다.

5회에도 아쉬운 장면이 나왔다. 1사 후 김동한의 땅볼 타구를 유격수 최윤석이 악송구로 연결하며 주자를 출루시켰다. 이 역시 실점의 빌미를 제공했다.

한편 이날 선발투수 김민우도 좋지 못했다. 2회까지 연속 삼자범퇴 이닝을 기록하며 순조롭게 출발했지만 3회 3점 홈런에 이어 4회 만루 위기를 자초하며 부진했다. 특히 4회 선두타자 연속 안타와 볼넷을 내주며 만루 위기를 내준 것이 컸다. 이후 아쉬운 수비와 스퀴즈 번트까지 나오면서 대량실점으로 이어졌다.

결국 한화는 3-11로 대패했다. 5회말 2득점, 8회말 1득점에 성공했지만 이미 점수는 크게 벌어진 뒤였다. 한화는 최악의 플레이 속에 대패와 함께 6연패 늪에 빠졌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오늘의 헤드라인
    AD
    무료만화
    • 제왕도
    • 제왕도
    • (15권) 천제황
    • 자객야신
    • 자객야신
    • (15권) 황재
    • 천지유협 2부
    • 천지유협 2부
    • (11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