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물오른 식탁' 최종일 "뽀로로, 아내 말에서 힌트 얻었다"
  •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 2019-06-25 19:39:00
  • 최종일 뽀로로 사진=tvN 캡처
'물오른 식탁' 최종일이 뽀로로 탄생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tvN '물오른 식탁'에는 제과명장 김영모,뽀로로의 아버지 최종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최종일은 "처음 뽀로로를 만들 때 바빴다. 아이들하고 스킨십을 하거나 놀아줄 시간이 없었다. 아이들이 아빠에 대한 갈급함이 있었는지 아빠가 나타나면 아빠를 독차지하고 싶어했다. 그러던 중에 아내가 '아빠만 오면 뽀로로 몰려다녀!'라고 하더라"고 전했다.

이어 "뽀로로라는 표현이 내가 생각했던 그 이미지랑 굉장히 비슷했다. 원래는 '쪼로로'라고 했다. 그 말이 너무 귀여웠다. 쪼로로와 펭귄을 합쳐 탄생한 이름이 뽀로로다. 캐릭터를 만들고 이름을 짓는 과정 속에서 우리 아이들을 보면서 영감을 받은 것도 있지만 직원들, 꼬마들까지 영감을 준 대상이었다"고 밝혔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오늘의 헤드라인
    AD
    무료만화
    • 독수무정
    • 독수무정
    • (12권) 천제황
    • 혈루사신
    • 혈루사신
    • (10권) 황재
    • 독존진천하
    • 독존진천하
    • (14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