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숙제를 남겼다" 무실점 데뷔전에도 한선태는 '복기 또 복기'
  •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 2019-06-25 22:11:09
  • 25일 데뷔전을 치른 LG 한선태. 연합뉴스 제공
    AD
[스포츠한국 잠실=윤승재 기자] LG 한선태가 한 편의 드라마를 썼다. 꿈에 그리던 1군 데뷔전을 성공적으로 치르며 팬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한선태는 2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 MY CAR KBO리그 SK와의 홈 경기에서 8회 팀의 세 번째 투수로 나서 KBO리그 데뷔전을 치렀다.

그의 1군 데뷔는 그야말로 드라마였다. 초중고 시절 엘리트 야구 경험 없이 독립리그(한국 파주 챌랜저스-일본 도치기 골든 브레이브스) 경력만 있는 ‘비선출’ 한선태는 지난해 드래프트에서 LG의 지명을 받아 프로 유니폼을 입었다.

이후 2군에서 프로 경험을 쌓은 한선태는 퓨처스리그(2군) 19경기에 나와 1패 1세이브 2홀드 평균자책점 0.36(25이닝 2실점 1자책)을 기록하며 호투행진을 이어갔다. 발군의 성적을 보인 한선태는 25일 정식 선수 등록과 함께 1군에 합류, 8회 마운드에까지 오르며 역사적인 데뷔전을 치렀다.

팬들의 열렬한 환호를 받으며 마운드에 오른 한선태는 긴장이 된 듯 첫 투구부터 원 바운드 공을 던졌다. 이후 이재원에게 안타를 허용했고, 안상현의 번트 자세에 흔들리며 불리한 카운트 싸움을 이어갔다. 그러나 한선태는 포수 유강남의 리드 하에 안정을 되찾았고, 병살로 안상현을 잡아낸 데 이어, 몸에 맞는 볼 후 고종욱에게 1루 땅볼을 유도하며 무실점으로 이닝을 마무리했다. 성공적인 데뷔전이었다.

하지만 한선태는 만족해하지 않았다. 경기 후 만난 한선태는 “형들의 도움을 받아 무실점으로 막았지만, 나는 숙제를 안았다”라며 고개를 흔들었다.

한선태는 “초구 바운드가 나오면서 긴장이 확 됐다. 여기에 안타를 맞으면서 흔들렸고, 번트 시도에 밸런스가 무너졌다”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하지만 이내 그는 “(유)강남이 형이 리드를 잘해줘서 스트라이크를 던졌고, 이후 다시 밸런스를 찾아서 잘 던질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극복해야 할 숙제에 대해서도 간단히 언급했다. 그는 “카운트를 잡는 데 집중할지, 변화구를 떨어뜨리는 데 집중할지 고민을 했는데 두 가지 모두 잡으려다 보니까 흔들렸다. 또한 변화구 폼이 직구 폼과 조금 다른 것도 고쳐야 할 것 같다”라며 이날 투구를 복기했다.

하지만 할 수 있다는 자신감도 찾았다. 한선태는 “들어오니까 코치님이 ‘잘 이겨냈다’고 해주셨다. 1이닝 이상 못 던진 것은 아쉽긴 하지만 짧은 시간에 많은 것을 배웠다. 돌아가서 또 복기할 거다”라며 기뻐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오늘의 헤드라인
    AD
    무료만화
    • 마제검황
    • 마제검황
    • (24권) 황재
    • 극정멸사
    • 극정멸사
    • (20권) 황재
    • 극강기협
    • 극강기협
    • (13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