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터뷰] 이성민 "뜨거웠던 '비스트', 내 안에 없던 괴물 꺼냈죠"
  •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 2019-06-26 09:31:34
  • 배우 이성민이 스포츠한국과 만났다. 사진=NEW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살인마를 잡기 위해 또 다른 살인을 은폐한 형사가 등장하는 ‘비스트’는 여러모로 독특한 색깔을 띤다. 여느 범죄물처럼 절대 악이 존재하지만 그를 둘러싼 두 형사는 어딘가 다르다. 정의로운 듯 정의롭지 않다. 이처럼 미묘하고 불완전한 감정을 가진 형사 한수의 야수성은 배우 이성민의 얼굴로 섬세하게 그려졌다.

영화 ‘비스트’는 살인마를 잡을 결정적 단서를 얻기 위해 또 다른 살인을 은폐한 형사 한수(이성민)와 이를 눈치챈 라이벌 형사 민태(유재명)의 쫓고 쫓기는 범죄 스릴러다. 배우 이성민은 강력반의 에이스 형사 한수로 분했다. 한수는 살인사건의 범인을 쫓던 중 자신의 정보원인 마약 브로커 춘배(전혜진)의 살인을 은폐하는 대신 범인에 대한 결정적인 단서를 얻는다. 이 가운데 수상한 낌새를 눈치챈 라이벌 형사 민태(유재명)가 압박하기 시작하고 한수는 몸부림칠수록 더 깊은 수렁에 빠지게 된다.

“영화를 보고 나니 ‘비스트’란 제목이 이해가 됐어요. 이 정도로 극강의 괴물이 나올 줄은 몰랐는데 많이 놀랐죠. 일단 한수는 굉장히 화가 많은 사람이에요. 어떻게 보면 정의롭고 극단적이죠. 범인을 잡기 위해 여러 가지 편법도 쓰지만 한계와 맞닥뜨린 사람, 그렇게 설정했어요.”
  • 사진=NEW
영화 속 라이벌 형사 한수와 민태는 과거 파트너였다는 기본 설정 아래 끝없이 평행선을 달린다. 완벽하게 다른 성격, 수사 방식, 형사로서 열패감 등 복잡다단한 환경은 두 남자가 대립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한수와 민태는 각자의 신념대로 범인을 쫓아가고 결국 누가 진짜 괴물인지 알 수 없는 결말에 이른다.

“한수가 괴물이 돼가는 과정에 신경을 많이 썼어요. 이성적으로 납득이 안 되는 행동들을 하니까 저도 알쏭달쏭한 부분이 있었고 어떻게든 설득력을 가질 수 있게끔 연기했어요. 그래서 스트레스가 많았어요. 워낙 사람 때리는 신도 많고 감정적으로도 에너지 소모가 컸거든요. 현장에서 늘 지쳐 있었던 것 같아요. 아침마다 출근하기 싫듯이 현장에 가기 싫은 날도 있을 만큼 치열했죠.”

영화 ‘비스트’엔 “누구나 마음속에 짐승 한 마리씩 키우고 있다잖아. 그게 언제 나타나는지가 문제지”라는 대사가 등장한다. 이정호 감독이 영화의 제목을 ‘비스트’로 정한 이유이자 핵심 메시지이기도 하다. “저는 제 안에 짐승이 없다고 생각했어요. 저한테 배우로서 다양한 면이 있겠지만 ‘비스트’ 류의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나한테 없는 걸 꺼내야 했어요. 모든 신이 상상 이상이었고 그래서 더 힘들었고요. 그래도 주저했던 부분을 체험해보는 경험을 할 수 있어서 좋았어요. 뭐든 가봐야 아는 거니까. 그런 게 배우한텐 중요하거든요.”
  • 사진=NEW
수년째 모든 작품에서 작품성과 흥행성을 고루 인정받은 이성민은 이제 영화계에서 누구보다 탄탄한 입지를 자랑하는 배우 중 한 명이 됐다. 드라마 ‘골든타임’, ‘미생’은 물론 영화 ‘방황하는 칼날’, ‘검사외전’, ‘보안관’, ‘바람 바람 바람’, ‘공작’, ‘목격자’, ‘마약왕’ 등 넓디넓은 연기 범주로 대중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고 있다. 특히 지난해 ‘공작’으로는 생애 첫 칸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았고 올해의 영화상, 백상예술대상 등 각종 영화제 남우주연상을 휩쓸기도 했다. 전성기라 해도 무방하지만 이성민은 “저는 주제파악을 해야한다. 배우는 그래야 한다”며 겸손한 반응을 보였다.

“스무 살 때쯤 어떤 분이 저한테 ‘넌 너를 본 적이 있냐?’고 물으셨어요. 그땐 ‘그게 무슨 소리지? 그냥 거울로 보면 되는 거 아냐?’했을 뿐이고 그 말의 진짜 의미를 몰랐어요. 결국 배우라는 직업은 나를 알아가는 과정이란 걸 나중에야 깨달았어요. 음악가는 정해진 악보를 연주하면 되지만 배우는 나 자신을 연주해야 하니까. 피아노도 조율을 하듯이 배우는 자기가 어떤지 알아야 조율할 수 있어요. 저도 스스로 돌아보고 그 답을 찾은 게 10년도 안 됐어요. 저는 배우의 수만큼 캐릭터가 있다고 믿어요. 각자 가진 외모, 목소리 같은 하드웨어에 살아온 환경, 정서, 지혜 이런 것들이 추가되는 거죠. 제가 어떻게 생겼는지 똑바로 본 적은 없지만 이제 제가 내는 소리가 어떤지는 좀 알 것 같아요. 자신없는 부분도 알고요. ‘비스트’가 그런 면에서 제게 없는 부분을 꺼내야 해서 좀 벅찼던 건 사실이에요. 그래도 체득하고 나니까 이걸 베이스로 또 다른 도전 욕구가 생겨요."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오늘의 헤드라인
    AD
    무료만화
    • 용쟁호투
    • 용쟁호투
    • (15권) 황재
    • 천살비록
    • 천살비록
    • (13권) 천제황
    • 독존진천하
    • 독존진천하
    • (14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