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채무→몰카 논란까지…"사실무근" 반박
  •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 2019-06-26 12:32:37
  •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AD
'전지적 참견 시점'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이 채무 불이행에 이어 불법 촬영 유포 논란까지 휩싸였다. 이승윤 측은 "사실 무근"이라며 해당 사안에 대해 부인했다.

이승윤 소속사 마이크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6일 "강현석이 채무 논란에 대해 반성하고 있다"면서도 "본인에게 확인해본 결과 댓글에 올라온 성희롱이나 불법 촬영은 한 적이 없다고 한다.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이어 "너무나 많은 루머가 와전되고 있다. 현재 본인은 완강히 부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온라인에는 모 연예인 매니저 K가 지난 2014년과 2015년 두 차례에 걸쳐 60만 원을 빌려갔으며, 약속한 날짜가 지났음에도 수 차례 기한을 미루며 돈을 갚지 않았다는 폭로 글이 올라왔다. 결국 글쓴이는 소송까지 걸었지만, K는 "처음 빌려줄 때 언제까지 갚으라고 말은 했냐. 민사 넣느라 고생했고 결과 나오면 알려달라"며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였다고.

이후 누리꾼 사이에서는 해당 글에 제시된 여러 힌트를 토대로 매니저 K가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이승윤의 매니저 강현석이라는 추측이 제기됐다.

이에 강현석은 "많은 분들에게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 2019년 06월 25일에 커뮤니티에 올라온 채무관계 관련 내용은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소속사 역시 "강현석 씨는 해당 내용에 대해 인정하고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피해 당사자에게 직접 만나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고자 한다. 무엇보다 오랜 시간 불편함을 느꼈을 당사자의 마음이 풀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댓글을 통해 또 다른 의혹이 제기됐다. 강현석이 과거 불법 촬영 및 유포를 했으며, 성희롱까지 일삼았다는 것.

댓글을 단 누리꾼은 "정준영처럼 사귀고 있는 여자 상의 탈의 뒷모습을 저한테 보냈다. 성희롱, 몰카까지 했다"며 "제게 3만원 빌려가 자기가 사고 싶은거 산 다음에 월급 받으면 갚겠다고 했다. 하지만 갚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승윤과 강현석 두 사람의 MBC '전지적 참견 시점' 하차 여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오늘의 헤드라인
    AD
    무료만화
    • 화두
    • 화두
    • (11권) 천제황
    • 극강기협
    • 극강기협
    • (13권) 황재
    • 점창소조
    • 점창소조
    • (16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