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현장] "친한척 하지마"…쎈캐로 돌아온 (여자)아이들의 '어-오'
  •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 2019-06-26 17:14:04
  • AD
걸그룹 (여자)아이들이 '쎈캐'로 돌아왔다. 힙합 콘셉트의 디스곡으로 한여름 무더위를 날릴 예정이다.

26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여자)아이들의 새 디지털 싱글 'Uh-Oh(어-오)' 컴백 기념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타이틀곡 '어-오'는 'LATATA(라타타)'와 '한(一)', 'Senorita(세뇨리타)'를 연이어 히트시킨 리더 소연의 자작곡이다. 세련된 감성으로 90년대 트렌드를 재해석하며 걸그룹으로서는 흔치 않는 붐뱁 장르에 도전했다.

재미있는 건 당황스러운 상황에서 절로 나오는 추임새의 '어-오'가 처음엔 관심 없다가 뒤늦게 와서 친한 척하는 사람들을 재치 있게 디스하는 의미를 담았다는 것. 곡의 메인 키워드이기도 하다.

소연은 곡을 만들게된 배경에 대해 "뻔하지 않은 힙합을 하고 싶어하던 중 저희가 미국에서 광고를 찍으러 갔을 때 ‘어-오’하는 말투를 들은 적이 있었던 기억을 살렸다. 그 순간이 곡을 만들게 된 계기"라고 설명했다.

특히 친한척하는 사람을 디스하는 곡의 성격에 대해서는 "디스곡이라고 해서 부담되진 않았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곡들에도 힙합스러운 점들이 가미가 됐었기 때문. 소연은 "트렌드에는 정답이 없다고 생각한다. 오리엔탈적이면서 아날로그적인, 날것의 느낌과 멤버들이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고 부연했다.
  • AD
붐뱁이라는 특별한 콘셉트에 맡게 의상도 심상치 않다. 힙합 스타들과 자동차에 대한 오마주는 이러한 콘셉트의 기반이 됐다고. (여자)아이들은 "이번 곡을 통해 (여자)아이들만의 솔직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기분좋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결과에 대한 욕심도 있다. (여자)아이들은 "이번 곡으로 음악방송 1위를 하면 좋겠다. 그러나 가장 원하는 것은 네버랜드 우리 팬들과 소통을 많이 해보고 싶다는 것"이라며 "미니콘서트나 팬미팅을 꼭 해보고 싶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어-오'는 26일 오후 6시에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 AD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오늘의 헤드라인
    AD
    무료만화
    • 화두
    • 화두
    • (11권) 천제황
    • 점창소조
    • 점창소조
    • (16권) 황재
    • 아귀도
    • 아귀도
    • (15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