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디오스타' 김규리 "10년 동안 고통…배우 그만두려고 했었다"
  •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 2019-08-15 00:08:17
  • 김규리가 화제다. 사진=MBC 캡처
'라디오스타' 김규리가 은퇴를 고민했던 사연을 고백했다.

14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박중훈 허재 김규리 이성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규리는 "10년 동안 너무 고통스러운 일들이 있었고 작년부터 일이 정말 안 들어왔다. 그래서 이럴 땐 쿨하게 그만두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예전에 '미인도'라는 작품에서 신윤복 역할을 하면서 한국화를 배웠는데 이후에 취미로 그림을 그렸다. 이걸 열심히 해서 화가로, 두 번째 직업을 가져볼까 했었다"며 "다행히 작품이 들어왔고 지금 라디오를 해서 너무 행복하다"고 전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AD
    무료만화
    • 독수파천황
    • 독수파천황
    • (16권) 황재
    • 환령신투
    • 환령신투
    • (18권) 황재
    • 촌딱
    • 촌딱
    • (17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