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손흥민 새 시즌 연봉, 팀내 2위서 3위로
  • 미국 스포트랙, 토트넘 새 시즌 연봉 공개
    손흥민 연봉은 지난 시즌과 같은 108억원
    케인과 은돔벨레, 연봉 153억원 공동 1위
  •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 2019-08-15 08:14:34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의 팀내 연봉 순위가 2위에서 3위로 밀렸다. 구단 최고 이적료로 영입된 탕귀 은돔벨레가 손흥민보다 더 많은 연봉을 받으면서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와 미국 메이저리그, NBA 등 선수들의 연봉을 추적하는 미국 스포트랙에 따르면 손흥민의 2019~2020시즌 연봉은 지난해에 이어 728만 파운드(약 108억원)를 유지한다. 주급은 14만 파운드(약 2억1000만원)다.

지난 시즌까지 손흥민의 연봉은 팀내 최고 연봉자인 해리 케인에 이어 두 번째였다. 케인의 연봉은 1040만 파운드(약 153억원), 주급은 20만 파운드(약 3억원)다.

그런데 새롭게 팀에 합류한 은돔벨레가 손흥민을 넘어 케인과 같은 연봉을 받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손흥민의 팀내 연봉 순위도 한 계단 하락했다.

  • 탕귀 은돔벨레 ⓒAFPBBNews = News1
은돔벨레는 지난달 5400만 파운드(약 794억원)의 이적료를 통해 올림피크 리옹(프랑스)에서 영입된 미드필더다. 은돔벨레의 이적료는 토트넘 구단 역사상 최고 이적료이기도 하다.

새로 영입된 라이언 세세뇽이나 지오바니 로 셀소의 연봉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토트넘의 연봉 체계 등을 고려할 때 이들이 손흥민 등보다 많은 연봉을 받을 가능성은 희박하다.

한편 케인과 은돔벨레, 손흥민에 이어 델레 알리와 위고 요리스, 얀 베르통언은 520만 파운드(약 77억원)의 연봉으로 공동 4위에 이름을 올렸다.

루카스 모우라와 에릭 라멜라 등 4명이 416만 파운드(약 62억원), 이적설이 돌고 있는 크리스티안 에릭센은 390만 파운드(약 58억원)다.

▲토트넘 2019~2020시즌 연봉 순위(스포트랙)

1위(공동) : 케인, 은돔벨레(약 153억원)
3위 : 손흥민(약 108억원)
4위(공동) : 알리, 요리스, 베르통언(약 77억원)
7위(공동) : 라멜라, 루카스, 알데르베이럴트, 시소코(약 62억원)
11위 : 에릭센(약 58억원)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AD
    무료만화
    • 환령신투
    • 환령신투
    • (18권) 황재
    • 무림정벌 1부
    • 무림정벌 1부
    • (10권) 천제황
    • 촌딱
    • 촌딱
    • (17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