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빈 "손예진 연기에 짜릿…같은 공간서 호흡하고파"
  •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 2019-08-20 09:53:35
  • 사진=에스콰이어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배우 현빈이 손예진과 호흡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에스콰이어는 9월호 표지를 장식한 현빈의 화보를 20일 공개했다. 이번 화보는 에스콰이어와 스위스의 한 럭셔리 시계 브랜드가 인류 최초의 달착륙 50주년을 기념해 진행한 스피드마스터 컬렉션 커버 화보다.

화보 촬영장에 도착한 현빈은 차기작인 tvN 새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가제)과 상대역인 손예진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 눈길을 모았다. '사랑의 불시착'(가제)은 '푸른 바다의 전설' '별에서 온 그대' '넝쿨째 굴러온 당신' 등을 집필한 박지은 작가의 신작이다. 영화 '협상' 이후 다시 한번 재회한 현빈과 손예진이 어떤 호흡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날 현빈은 "상대 배우의 예측 못 한 연기를 보고 굉장한 매력과 짜릿함을 느끼는 경우가 있다. 예측 못한 상대의 연기에 나도 모르게 나오는 리액션에 대한 짜릿함도 있고. '협상'을 촬영하며 (손)예진 씨에게 중간중간 그런 점을 봤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다시 작업해봤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었다. 그때는 ('협상'은 이원 촬영 기법상 따로 촬영했기에) 다른 공간이 아닌 한 공간에서 눈을 보고 같은 공기로 호흡하며 연기해봤으면 좋겠다 생각했는데 그 기회가 빨리 찾아왔다"며 기대감을 표했다.

  • 사진=에스콰이어
또 현빈은 지난 2009년 한 인터뷰에서 "30대 중반이 전성기일 것 같고 그땐 가정도 꾸려져 있고 지금보다 조금 더 자리가 잡혀 있을 것 같다"고 말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그는 "가정은 꾸리지 못했으니 이미 반은 날아갔다"며 "그래도 나머지 반은 한 것 같다. 자리가 잡혔다기 보다 안정감을 찾았다. 스스로 조금 더 단단해진 느낌도 든다. 여유도 생긴 것 같고 일에 대한 호기심과 재미, 표현하고자 하는 것은 더 늘어난 것 같기도 하다. 또 작품도 그때보다 더 많이 하고 있는 것 같다"고 웃어보였다.

한편 '사랑의 불시착'은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 장교 리정혁(현빈)의 러브스토리를 그린 작품으로 올 하반기 방송 예정이다.

close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오늘의 헤드라인
    AD
    무료만화
    • 강호쩐황
    • 강호쩐황
    • (17권) 황재
    • 혈루사신
    • 혈루사신
    • (10권) 황재
    • 용쟁호투
    • 용쟁호투
    • (15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