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혜선 "안재현, 섹시하지 않다며 이혼 요구…술 취해 여성들과 통화도"[전문]
  •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 2019-08-21 23:18:37
  • 구혜선 사진=스포츠한국DB
    AD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배우 안재현이 "결혼 생활이 버거웠다"고 주장한 가운데 구혜선의 그의 입장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구혜선은 "내가 잘못한게 뭐냐고 물으면 섹시하지 않다고 말했고 섹시하지 않은 젖꼭지를 가지고 있어서 꼭 이혼하고 싶다고 말을 해온 남편이었다"고 폭로했다.

구혜선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안재현씨가 남긴 글을 보고 저 또한 이렇게 글을 올리게 됐다"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앞서 안재현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구혜선과 이혼할 마음을 굳혔다는 뜻을 밝혔다. 또 구혜선이 원하는 이혼 합의금 등을 지급했으며 결혼 생활 동안 정신과 치료를 받을 만큼 힘들었다고 말했다.

먼저 구혜선은 "합의금 중에 기부금이란. 결혼식 대신 기부한 모든 금액을 말하며 그것은 모두 구혜선의 비용으로 진행을 했기 때문에 반은 돌려달라 말한 금액이다. 현재 안재현씨가 사는 집의 모든 인테리어 비용 또한 구혜선의 비용으로 한 것이고 가사노동도 100% 구혜선이 한 일이었기 때문에 제가 하루 삼만원씩 삼년의 노동비을 받은 것이지 이혼 합의금을 받은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또 안재현의 정신과 치료에 대해 해명하기도 했다. 그는 "키우던 강아지가 하늘나라에 가게 되자 제가 먼저 우울증이 와서 제가 다니던 정신과에 남편을 소개시켜줘 다니게 했다"며 "차츰 정신이 나아지자 술을 좋아했고 술에 취해 여성들과 통화하는 것을 제 눈으로도 보고 제 귀로도 들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구혜선은 "남편이 생일날 소고기 뭇국이 먹고 싶다고 해서 새벽부터 준비해서 끓였는데 한 두 숟갈 뜨고 밖으로 나가 외부 사람들과 생일 파티를 하는 걸 보며 '저 사람 정말 마음이 멀리도 떠났구나' 알고 있었다"고 했다. 또 "오피스텔은 별거용이 아니라 연기에 집중하고 싶다는 그의 말을 존중해서 제 허락하에 얻은 공간이었으니 제게도 그곳에 찾아갈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 사진=한국아이닷컴DB
    AD
마지막으로 구혜선은 "남편은 '이혼' '이혼' 노래를 불러왔다. 내가 잘못한 게 뭐냐고 물으면 '섹시하지 않아서 이혼하고 싶다', '섹시하지 않은 젖꼭지를 가지고 있어서 꼭 이혼하고 싶다'는 말을 해온 남편이었다"며 "나는 집에 사는 유령이었다. 한때 당신이 그토록 사랑했던 여인은 좀비가 됐다"고 힘든 심정을 토로했다.

한편 구혜선과 안재현은 지난 2015년 KBS 2TV '블러드'에서 만나 실제 연인으로 발전했고 2016년 결혼했다. 하지만 최근 구혜선이 안재현과의 불화를 폭로하면서 결혼 3년 만에 파경 위기에 놓였다. 현재 두 사람은 별거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은 구혜선 SNS 입장글 전문>

안녕하세요. 구혜선입니다.

안재현씨가 남긴 글을 보고 저 또한 이렇게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합의금을 받았다는 내용에 대한 설명을 드리고 싶은데요. 합의금 중에 기부금이란. 결혼식 대신 기부한 모든 금액을 말하며 그것은 모두 구혜선의 비용으로 진행을 했기때문에 반은 돌려 달라 말한 금액이고요. 현재 안재현씨가 사는 집의 모든 인테리어 비용 또한 구혜선의 비용으로 한 것이고 가사노동도 100% 구혜선이 한 일이었기때문에 제가 하루 삼만원씩 삼년의 노동비을 받은 것이지...이혼 합의금을 받은 것은 아닙니다.

키우던 강아지가 먼저 하늘나라에 가게 되자 제가 먼저 우울증이 와서 제가 다니던 정신과에 남편을 소개시켜주어 다니게 했습니다. 차츰 정신이 나아지자 남편은 술을 좋아했고 술에 취해 여성들과 통화하는 것을 제 눈으로도 보고 제 귀로도 들었습니다. 오해 받을 수 있는 일이니 자제하라 충고하기도 하였으나 결국 잦은 싸움에 원인이 될 뿐이었고 그들만의 긴밀한 대화는 제가 알 수 없는 영역이 되고 말았습니다.

남편이 생일날 소고기 뭇국이 먹고싶다하여 새벽부터 준비해 끓어놓았는데 한두숟갈 뜨고는 모두 남기고 밖으로 나가 외부 사람들과 생일 파티를 하는 남편을 보며 저 사람, 정말 마음이 멀리도 떠났구나 알고 있었습니다. 그래도 아들 낳아주신 어머니께 감사하여 저는 아직 어머니집에 에어컨도 없다시길래 달아들이고 세탁기도 냉장고도 놓아드렸습니다. 물론 그 날도 다투었습니다.

별거 중인 오피스텔은 별거용으로 사용하기 위해 들어간 것이 아니라 연기에 집중하고 싶다는 그의 말을 존중해 제 허락함에 얻은 공간이었으니 제게도 저 곳을 찾아갈 권리가 있었습니다. 그 외에 집을 달라고 말했던건 별거중이 아닐 때부터도 이미 그는 집에 있는 시간이 없었고 이렇게 나 혼자 살거라면 나 달라고 했던 겁니다. 그러자 이혼해주면 용인집을 주겠다고 하길래 알겠다고 했습니다.

그때부터 남편은 이혼 이혼 노래불러왔습다. 내가 잘못한게 뭐야? 물으면 섹시하지 않다고 말했고 섹시하지 않은 젖꼭지를 가지고 있어서 꼭 이혼하고 싶다고 말을 해온 남편이었습니다. 남편은 같이 생활하는 동안에도 권태기가 온 남성들이 들을 수 있는 유튜브 방송을 크게 틀어놓다 잠아들기도 하고...저는 집에 사는 유령이었습니다. 한때 당신이 그토록 사랑했던 그 여인은 좀비가 되어 있었습니다. 지금도요.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AD
    무료만화
    • 황재x황성 패키지
    • 황재x황성 패키지
    • (38권) 황재
    • 검정만리 2부
    • 검정만리 2부
    • (13권) 천제황
    • 소마천자
    • 소마천자
    • (20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