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파울 타구 맞고도 전력질주, NC 김태진이 보여준 허슬플레이의 진수
  •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 2019-09-11 21:21:00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NC 김태진이 ‘허슬플레이’로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김태진은 1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 MY CAR KBO리그 두산과의 방문 경기에서 1번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 5회 결정적인 추가 득점을 올리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이날 김태진은 ‘허슬플레이’의 진수를 보여줬다. 파울 타구에 무릎을 맞는 타박상에도 끝까지 타석을 지키며 안타를 만들어냈고, 몸을 사리지 않는 헤드 퍼스트 슬라이딩으로 득점까지 만들었다.

김태진의 허슬플레이는 1-0으로 아슬아슬하게 앞서던 5회초에 나왔다. 2사 후 타석에 들어선 김태진은 린드블럼의 5구에 방망이를 휘두르다 파울 타구에 무릎 옆 부분을 맞으며 고통스러워했다. 하지만 잠시 뒤 다시 타석에 복귀했고, 7구 승부 끝에 중견수 왼쪽에 떨어지는 안타를 신고하며 출루했다. 김태진은 1루 베이스를 밟는 순간에도 파울 타구를 맞은 다리를 절뚝였지만 다행히 그대로 주루 플레이를 이어갔다.

김태진의 활약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다음타자 이명기의 내야 안타 때 2루로 전력 질주하면서 진루에 성공했다. 유격수 왼쪽으로 굴러가는 애매한 공을 두산 유격수 김재호가 잘 잡아 2루까지 잘 송구했으나, 김태진의 전력질주가 빨랐다.

김태진의 전력질주로 기회를 살린 NC는 결국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이때도 김태진의 허슬플레이가 빛났다. 다음타자 박민우가 우익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를 만들어냈으나, 타구가 다소 앞에 떨어지면서 2루주자 김태진이 홈까지 파고들기에는 애매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김태진은 전력질주하며 홈까지 쇄도, 깔끔한 헤드 퍼스트 슬라이딩을 성공시키며 추가 득점을 만들어냈다.

NC의 추가 득점은 김태진의 컨택과 주력, 그리고 정신력이 만들어낸 점수였다. NC는 이 득점으로 2점의 리드를 가져갔고, 8회초 2점을 더 보태며 4-0 승리를 거뒀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오늘의 헤드라인
    AD
    무료만화
    • 포황룡
    • 포황룡
    • (19권) 천제황
    • 초살성
    • 초살성
    • (20권) 황재
    • 뇌검몽
    • 뇌검몽
    • (20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