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GA]임성재, 투어 역사상 최초 아시아 국적 신인왕 올랐다
  •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 | 2019-09-12 10:14:13
  • 임성재. 연합뉴스 제공
    AD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임성재(21)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역사상 최초로 아시아 출신 국적 신인왕이 됐다.

PGA 투어는 12일(이하 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2018-2019시즌' 신인상 투표를 통해 임성재가 수상자로 선정이 됐다고 밝혔다.

PGA 투어 신인상은 해당 시즌 15개 이상 대회에 나선 회원들의 투표로 수상자를 정한다. 득표 결과는 공개하지 않는다.

지난 1990년부터 제정이 된 PGA 투어 신인상 부문에서 아시아 국적 선수가 이 상을 받은 것은 임성재가 되초다.

작년 2부 투어 콘페리 투어에서 올해의 선수와 신인상을 모두 따낸 임성재는 2018-2019시즌 PGA 투어에 데뷔했다.

그리고 35개 대회에 나서 26회 컷 통과에 성공했고, 이 중 25위 이내의 성적을 올린 대회가 모두 16번이나 된다.

작년 2부 투어에서는 우승 2회, 준우승 3회를 달성한 그는 올해 PGA 투어에서는 우승하지 못했다. 최고로 좋은 성적은 지난 3월 아놀드파머 인비테이셔널 공동 3위다.

PGA 투어에서 우승이 없는 신인상 수상자는 지난 2015년 대니얼 버거(미국) 이후 임성재가 4년 만이다.

신장 183cm에 체중 90kg의 건장한 체격을 지난 임성재는 충북 청주에서 태어나 제주도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중, 고교 시절에는 충남에서 골프 아카데미를 다니며 골프를 시작했고 현재는 한국체대에 재학 중이다.

지난 2014년부터 2년간 국가대표로 뛰었고, 2015년에 프로로 전향, 그해 10월 한국프로골프(KPGA) 챌린지 투어 12회 대회에서 우승하며 2016년 1부 투어인 코리안투어로 나섰다.

2016년부터 2년간 한국과 일본 투어를 병행한 그는 2018년에 미국으로 진출했고 첫해 2부 투어를 정복한 후, 올해 1부 투어 신인상까지 받았다.

올해 1부 투어에서 평균 타수 70.252타로 25위에 오른 임성재는 시즌 상금 285만1천134달러(약 34억원)를 벌어 30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오늘의 헤드라인
    AD
    무료만화
    • 비정무림
    • 비정무림
    • (12권) 황재
    • 소마천자
    • 소마천자
    • (20권) 황재
    • 검정만리 1부
    • 검정만리 1부
    • (14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