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대 레스터 GK 父 슈마이켈도 "손흥민 VAR 오프사이드 잘못돼"
  •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 2019-09-22 06:00:19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상대 레스터 시티의 골키퍼인 카스퍼 슈마이켈의 아버지이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덴마크의 전설적인 골키퍼였던 피터 슈마이켈마저 손흥민의 VAR판독 오프사이드에 대해 의구심을 표했다.

토트넘은 21일(한국시간) 오후 8시 30분 영국 레스터 킹파워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 레스터 시티와의 원정 경기에서 1-2 역전패를 당했다. 손흥민은 풀타임을 뛰며 해리 케인의 골에 도움을 기록하며 시즌 첫 도움을 기록했다.

  • BT 스포츠
이날 토트넘은 전반 29분 손흥민의 힐패스를 받은 케인이 넘어지면서 끝까지 슈팅해 선제골로 앞서갔다. 하지만 후반 24분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넘어온 패스를 레스터의 히카르두 페레이라 오른발 슈팅을 했고 대니 로즈 맞고 굴절되며 동점이 됐다.

이대로 끝나는가 했던 경기는 후반 40분 왼쪽에서 벤 치웰의 크로스부터 시작된 공격에서 페널티박스 밖에서 레스터의 10번 재임스 매디슨에게 슈팅 기회가 나자 매디슨은 곧바로 중거리슈팅을 했고 짜릿한 역전골을 만들었다. 레스터가 홈에서 토트넘이라는 대어를 잡아낸 것이다.

이날 경기 후 가장 논란이 된 것은 손흥민의 오프사이드였다. 후반 18분 무사 시소코의 스루패스를 이어받은 손흥민이 수비 라인을 허물고 뒷공간을 파고 들었다. 이때 손흥민은 상대 수비 태클에 슈팅이 막히며 뒤로 공이 빠졌다. 이 공을 해리 케인이 뒤에서 잡은 후 반대편에 있던 세르지 오리에에게 정확하게 연결했다.오리에는 공을 잡아놓고 오픈 기회에서 그대로 오른발 슈팅을 했고 수비맞고 살짝 굴절되며 골이 됐고 한시즌에 골이 거의 없는 오리에는 포효했다.

하지만 이내 VAR 판독에 들어갔고 손흥민이 시소코의 스루패스를 받을때 오프사이드였는지를 면밀히 봤다. 한참 걸린 이 판독은 느린 화면으로 봤을때 손흥민의 팔만 살짝 오프사이드 선상을 넘은 것으로 보였다. 이조차 정확하지 않고 동일선상이라 봐도 무방할 정도였다.

경기 후 큰 논란이 됐다. 각 언론 매체나 유명인사들은 이 장면이 오프사이드인지 아닌지에 대해 논쟁 중이다.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상대팀이었던 레스터시티의 골키퍼 카스퍼 슈마이켈의 아버지인 피터 슈마이켈이 SNS에 남긴 글이다. 아무래도 팔은 안으로 굽을 수밖에 없기에 아들팀에 유리한 말을 할 수도 있다. 하지만 슈마이켈은 단호하게 "내 말을 명확하게 하겠다. VAR은 명백한 심판의 오심을 바로 잡기 위해 있는 것이다. 센치미터 오프사이드의 판정을 번복하라고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사실상 VAR로 인한 오프사이드 선언이 잘못됐음을 언급했다.

  • ⓒAFPBBNews = News1
골닷컴은 SNS를 통해 "이게 정말 정당한 판정인가?"라며 손흥민의 오프사이드에 대해 부당함을 내비치기도 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오늘의 헤드라인
    AD
    무료만화
    • 범천대법력
    • 범천대법력
    • (17권) 천제황
    • 천살비록
    • 천살비록
    • (13권) 천제황
    • 혈루사신
    • 혈루사신
    • (10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