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O3]SK는 홈런의 야구, 키움은 이기는 야구 했다
  •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 | 2019-10-15 22:03:03
  • 서건창.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문학=김성태 기자]키움이 집중력 넘치는 타선의 힘을 앞세워 2차전에서 승리를 챙겼다. SK 역시 홈런을 앞세워 파괴력 넘치는 야구를 선보였지만 키움을 넘지는 못했다.

키움은 15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와이 2019년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선발 최원태의 5실점 난조에도 불구, 팀 타선의 화력을 앞세워 8-7로 승리를 거뒀다. 시종일관 기세가 오고 가는 타격전이었다. 대포는 SK가 더 강했다. 그러나 키움은 이기는 타격을 했다.

키움은 1회 2사 이후, 3번 이정후에 산체스에 중전 안타를 쳐냈지만 4번 박병호가 삼진으로 돌아섰다. 2회도 선두타자 샌즈에 이어 김웅빈이 연달아 삼진으로 돌아섰다. 0-1로 밀리고 있던 3회 역시 상대 산체스에 당하며 2사 이후 서건창이 삼진을 당하며 돌아섰다. 0-3으로 밀리고 있던 4회, 키움이 작심하고 덤볐다.

선두타자 김하성의 장타가 나오고 이정후의 연속 안타가 나왔지만 득점은 실패했다. 그러나 박병호의 좌전 안타를 시작으로 2사 1, 2루 찬스에서 6번 김웅빈이 좌전 적시타를 때려내며 1-3을 만들었고 상대 송구의 빈 틈을 노려 2사 2, 3루가 되자 김규민이 좌중간을 가르는 싹쓸이 적시타로 3-3까지 따라붙었다.

키움 타선이 흔들린 산체스를 완벽하게 공략했다. 5회 선두타자 김혜성의 장타에 이어 무사 2루에서 서건창이 적시타를 때려내며 4-3으로 역전했다. 멈추지 않았다. 무사 1루에서 김하성이 산체스의 어설픈 148km짜리 직구를 그대로 통타, 좌월 2점 홈런까지 때려내며 6-3으로 달아났다.

팀 마운드에서 5회 2점을 재차 내주며 6-5가 됐다. 6회 1사 이후 이지영이 볼넷으로 출루했고 9번 김혜성이 상대 정영일과 붙었다. 그러나 삼진으로 돌아섰고 서건창 역시 삼진으로 조용히 물러났다. 7회는 김하성을 시작으로 이정후, 박병호 모두 정영일에 밀리며 범타로 물러났다.

하지만 8회 곧바로 동점을 만들어냈다. 서진용에 1사 2, 3루 기회를 얻어냈고 이지영이 적시타를 쳐내며 7-7이 됐다. 그리고 대타 송성문이 1사 1, 3루에서 1루수 옆으로 빠지는 우전 역전 적시타를 때려내며 8-7을 만들었다. 이후 마운드가 8회에 이어 9회까지 상대 SK 타선을 봉쇄했고 팀 승리를 챙겼다.

위기의 순간, 키움 타선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상대 SK 마운드를 두드렸고 집중력을 발휘한 것이 컸다. 홈런은 상대 SK에 비해 1개에 그쳤지만 안타 개수는 14개로 8개의 SK에 비해 절반 가까이 많았다. 키움은 이기는 야구를 했고 SK는 홈런의 야구만 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오늘의 헤드라인
    AD
    무료만화
    • 자객야신
    • 자객야신
    • (15권) 황재
    • 천지유협 2부
    • 천지유협 2부
    • (11권) 천제황
    • 천지유협 1부
    • 천지유협 1부
    • (15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