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무사귀환’ 손흥민·벤투 “안다친게 다행이었던 경기”
  •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 2019-10-17 09:16:06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축구대표팀이 무사히 북한을 다녀왔다. 주장 손흥민과 파울루 벤투 감독은 “안다친게 다행이었던 경기”였다며 매우 거친 경기였음을 언급하기도 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5일 오후 5시 30분 북한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H조 3차전 북한과의 원정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 연합뉴스 제공
경기 후 17일 오전에서야 중국 베이징을 거쳐 한국으로 돌아온 축구대표팀은 별 문제없이 돌아온 것이 가장 다행이었다.

주장 손흥민은 "경기에 집중하기보다는 안 다쳐야겠다는 생각을 먼저 하게 됐다"며 "이런 경기에서 부상 없이 돌아온 것만으로도 의미가 있다""라며 "걱정해주신 덕분에 부상 없이 돌아온 만큼 홈 경기 때 좋은 경기로 승리하는 게 선수들이 할 일"이라고 말했다.

벤투 감독도 “상대가 거칠게 나와 후반 들어 심판이 경기를 수차례 끊었다"며 "선수들을 중재하고 주의를 주는 것이 반복돼 경기가 자주 중단됐다”고 전하기도 했다. 그만큼 굉장히 거칠고 위험했던 경기였음을 알 수 있다.

삼엄했던 경비와 통제 속에 북한에서의 2박 3일이었음을 최영일 대한축구협회 부회장도 밝혔다. 최영일 부회장은 "호텔 직원들은 자신들의 규정을 알려주며 어떻게 행동해야 한다는 설명을 마친 후에는 거의 말을 하지 않았다"며 "호텔에서 뭘 보지도 못하게 했고, 인터넷도 아예 사용할 수 없었다. 호텔 밖에 나갈 수도, 외부인이 들어올 수도 없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 연합뉴스 제공
손흥민은 무관중 경기가 펼쳐진 것에 대해 “북한이 우리를 강팀이라고 여겨서 이런 행동을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벤투 감독은 전체적인 경기 내용에 대해서는 "좋지 않은 경기였다. 준비하고 원했던 것들이 충분히 나오지 않았다"며 "전반전 경기력이 특히 좋지 못했고, 상대는 우리가 하려고 했던 것들을 잘 저지했다"고 말했다.

이날로 해산한 축구대표팀은 11월 A매치를 위해 약 3주 후 다시 모인다.

  • 연합뉴스 제공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AD
    무료만화
    • 소림사의 영웅 1부
    • 소림사의 영웅 1부
    • (15권) 황재
    • 강호기정랑
    • 강호기정랑
    • (13권) 천제황
    • 자객야신
    • 자객야신
    • (15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