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런날이' 손흥민은 발롱도르 후보에, 이강인은 U-21 발롱도르 후보에
  •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 2019-10-22 09:46:25
  • 프랑스 풋볼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이런 날이 있다. 세계 최고의 선수를 뽑는 발롱도르에 손흥민이 30인 후보에, 이강인은 U-21 후보에 올랐다.

발롱도르를 주관하는 프랑스 축구전문 매체 프랑스풋볼은 22일(한국시간) 올해의 발롱도르 후보 30명을 발표했다.

가장 유력한 후보로 손꼽히는 버질 판 다이크, 리오넬 메시 등과 함께 손흥민도 30인 후보에 올랐다. 세계 최고 30인에 포함된다고 봐도 무방한 후보 선정이다.

손흥민에 앞서 발롱도르 후보에 올랐던 한국인은 2002년 벨기에 안더레흐트에 뛰던 설기현, 2005년 PSV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뛰었던 박지성이 있었다. 당시에는 최종 50인 후보였다. 설기현의 경우 2002 한일월드컵 4강과 안더레흐트의 활약, 박지성의 경우 PSV를 이끌고 챔피언스리그 4강까지 올랐던 활약이 있었다. 손흥민은 토트넘 핵심으로 챔피언스리그 준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이강인은 21세 이하 선수들의 발롱도르인 ‘코파 트로피’ 후보 10명에 들었다. 이강인은 아약스를 이끌었던 마티아스 데 리흐트, 주앙 펠릭스 등과 함께 후보에 올랐다. 이강인은 한국 U-20대표팀을 이끌고 U-20월드컵 준우승으로 이끌었고 최우수 선수상인 골든볼을 받은 바 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오늘의 헤드라인
    AD
    무료만화
    • 천지유협 1부
    • 천지유협 1부
    • (15권) 천제황
    • 소림사의 영웅 1부
    • 소림사의 영웅 1부
    • (15권) 황재
    • 소림사의 영웅 2부
    • 소림사의 영웅 2부
    • (15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