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경문 감독의 한숨 "중요한 경기, 모든 면에서 밀렸다"[프리미어12]
  •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 2019-11-12 23:30:00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대만에 충격패를 당한 대표팀의 김경문 감독이 경기 결과에 아쉬워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야구대표팀은 12일 일본 치바의 조조 마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만과의 2019 제2회 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2차전에서 0-7 충격패를 당했다. 이로써 한국은 슈퍼라운드 전적 2승1패를 기록하며 3위에 머물렀다.

선발 김광현이 난조를 보이며 3.1이닝 동안 8피안타 3실점으로 부진했고, 타선 역시 대만 선발 장이를 상대로 4안타 무득점에 그친 데 이어 불펜진을 상대로도 득점을 올리지 못하며 힘을 쓰지 못했다. 이전 경기에서 탄탄한 모습을 보였던 불펜진도 제구 난조로 통한의 3점포를 허용하며 고개를 숙였다.

이날 패배로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오세아니아 국가 중 상위 한 팀에게만 주어지는 올림픽 진출권 행방도 오리무중이 됐다. 현재 한국이 3위(2승1패)로 앞서 있는 가운데, 대만이 1승2패로 그 뒤를 바짝 쫓고 있다. 이날 대만전에서 승리했다면 여유 있게 다음 경기를 준비할 수 있었지만 원하는대로 흘러가지 못했다.

경기 후 김경문 감독은 취재진과의 기자회견에서 "중요한 경기에서 대만에 모두 졌다"라며 아쉬운 감정을 숨기지 못했다. 이어 김 감독은 "매일 이길 순 없지만, 오늘 패배를 빨리 잊고 선수들과 잘 추슬러서 15일 멕시코와의 경기를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부진한 타선에 대해서는 “앞으로 이틀간 경기가 없다. 김재현 타격 코치와 타순 변화 등을 상의해보겠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김경문 감독은 "멕시코를 이겨야 다음이 있다. 일본전 걱정은 미리 하지 않고 멕시코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 2019 제2회 프리미어12 순위(그래픽=윤승재 기자)
  • 한국대표팀의 향후 프리미어12 대회 슈퍼라운드 일정.(그래픽=윤승재 기자)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오늘의 헤드라인
    AD
    무료만화
    • 혈풍강호
    • 혈풍강호
    • (16권) 황재
    • 초살성
    • 초살성
    • (20권) 황재
    • 포황룡
    • 포황룡
    • (19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