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한초점] "나도 사재기 할래"…박경이 쏘아올린 공, 시장 뒤바꿀까
  •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 2019-12-03 07:00:17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트위터 몇 줄로 시작된 박경의 작은 '사재기 의혹' 논란이 눈덩이처럼 커져 가고 있다. 논란과 법적대응 선에서 정리되는 것이 아닌, 박경의 맞불 대응으로 가요계 전반의 핫 이슈로 떠오른 상황이다.

그야말로 박경이 쏘아올린 작은 공이다. 그룹 블락비 소속의 박경은 지난 24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싶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바이브와 같은 가요계 선배는 물론, 최근 음원차트를 점령하고 있는 다수의 뮤지션들의 실명이 고스란히 적힌, '폭로'였다.

■ 법적대응→내친 김에 맞불 놓은 박경
물론 박경의 SNS는 경솔했던 감이 없지 않아 있었다. 써내려간 가수들이 사재기를 했다는 구체적인 정황과 증거 없이 언급됐고, 이 과정에서 억울한 희생양이 생겨날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박경의 소속사 또한 게시물 삭제 이후 "구체적인 실명을 거론하여 당사자들께 불편을 드린 점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사과한 것도 이 때문이다.

특히 언급된 가수들이 강경 대응을 예고하며 사태는 확산됐다. 바이브의 소속사 메이저나인은 "박경이 바이브의 실명을 거론하며 악의적인 발언을 했다. 마치 바이브가 진짜 사재기를 한 것처럼 특정한 댓글 및 커뮤니티, SNS 등의 게시글과 댓글, 아티스트 가족에 대한 모욕적인 악플 등을 작성한 악플러 역시 법적 고소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재현 측 또한 "사재기에 의한 차트 조작은 명백한 범죄 행위다. 당사와 아티스트는 그런 범죄를 저지른 사실이 없음을 분명히 말씀드린다. 심각한 유감을 표하며, 법률 검토를 통해 강경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송하예의 소속사도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법적 절차를 밟겠다고 시사했다.

그러나 박경 측도 가만 있지 않았다. 본 이슈와 별개로 박경의 소속사로서 아티스트의 입장을 대변하고 보호하겠다는 것. 또 "문제가 되는 부분은 법적 절차에 따라 그 과정에 성실하게 임할 것이지만, 모두가 서로를 의심하게 되고, 모두가 피해자가 되는 현 가요계 음원 차트 상황에 대한 루머가 명확히 밝혀지길 바라며 무엇보다 근본적으로 구조적인 문제 해결에 대한 건강한 논의가 있길 바란다"고 덧붙이며 사안의 구체화 및 장기화 조짐을 내비쳤다.

■ 성시경·딘딘·마미손까지 쓴소리…진실 규명될까
이런 박경 측의 행보에 유명 뮤지션들도 힘을 실어주고 있다. 성시경은 지난 27일 라디오 방송을 통해 "사재기를 하는 업체에서 직접 곡에 관여까지 한다고 들었다. 전주도, 간주도 없고 가사를 바꿔도 되겠냐는 요청도 들어온다"고 말해 공공연히 존재하는 음원 사재기에 대해 인정했다. 딘딘 또한 신곡 발표 이후인 최근 "사재기가 너무 많아 차트가 콘크리트 같다. 그런데도 어떻게 차트에 들어갔다"며 현실을 비꼬았다.

특히 신비주의 래퍼 마미손은 신곡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의 가사를 통해 음원 사재기를 신랄하게 비판했다. 가사에는 "참 열심히 했죠 박형/한때는 나도 음원깡패였어요. 이제는 차트인 하루도 못 가요"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가 그 정도라면 쪽팔린줄 알아야지/조회수 페북으로 가서 돈 써야지"라는 문구가 적혀 풍자임을 가늠케 만든다.

사실, 음원 사재기에 대한 의혹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최근 몇년 간 익숙하지 않았던 가수들이 차트 최상단에 오르는 것은 물론, 오래 머무는 일이 많았고 유명세를 얻을 수 있었다. 일각에서는 심증은 있지만 물증이 없는 것이라는 의견을 내비치기도 한다.

이번 사태 이전인 지난해에도 폴킴의 "도둑질 놔두니까 합법인 줄 아는듯"(2018년 7월), 로꼬의 "돈으로 뭐든지 사재끼지. 그걸 작업이라 부른대"(2019년 2월), 기리보이 "조작해서 1등할 수 있는데 돈이 없어서 사재기를 못한다"(2018년 7월) 등 다양한 가수들이 쓴소리를 내뱉은 바 있다.

이를 두고 사재기에 대한 전반적인 조사가 진행되기도 했지만 경찰이나 검찰의 수사가 아닌 행정 조사였기에 한계가 존재했다. 이번에야 말로 의혹을 뿌리 뽑을 수 있을지, 건강한 음원 시장을 만드는 대의적인 방향으로 흘러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오늘의 헤드라인
    AD
    무료만화
    • 뇌검몽
    • 뇌검몽
    • (20권) 황재
    • 초살성
    • 초살성
    • (20권) 황재
    • 혈풍만리향
    • 혈풍만리향
    • (14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