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손흥민, ‘원더골’ 때문이 아닌 후배 위해 ‘공’ 챙긴 사연[토트넘 번리]
  •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 2019-12-08 06:00:1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경기 종료 후 손흥민은 풀타임을 뛰고 매우 힘들었을테지만 굳이 이날 경기 공을 들고 번리 선수들과 인사를 나눴다.

모든 인사를 마친 후 손흥민은 그제서야 그 공을 조세 무리뉴 감독에게 건넸다. 왜 손흥민은 그렇게 했을까. 사연을 알고보면 손흥민이 자신의 원더골을 기념하기 위해서가 아닌 후배를 챙기는 섬세한 뒷면을 알 수 있다.

  • ⓒAFPBBNews = News1
토트넘은 8일(이하 한국시각) 0시 영국 런던의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번리와의 홈경기에서 5-0 대승을 거뒀다. 손흥민은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풀타임을 뛰었다.

조세 무리뉴 감독 부임 후 지난 주중 경기에서 3연승 후 첫 패배를 당한 토트넘은 12위인 번리를 상대로 전반 5분만에 손흥민이 왼발로 밀어준 공을 해리 케인이 놀라운 오른발 중거리포로 선제골을 만들며 경기를 쉽게 갔다. 손흥민의 리그 7호 도움.

전반 9분에는 손흥민의 페널티박스 안에서 왼발 슈팅이 골키퍼 맞고 나온 것을 델리 알리가 헤딩한 것이 뒤로 흐르자 루카스 모우라가 빈골대로 밀어넣으며 시작 후 10분도 되기 전에 2골을 넣은 토트넘이다. 전반 32분에는 토트넘 수비진영에서부터 손흥민이 무려 5명을 따돌리는 질주를 한 이후 골키퍼 일대일 기회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골을 넣었다. 디에고 마라도나를 연상케 하는 원더골로 손흥민은 리그 5호이자 시즌 10호골을 신고했다.

전반전을 3-0으로 앞선채 마친 토트넘은 후반 9분 케인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수비 두명을 사이에 두고 때린 오른발 슈팅으로 추가골을 만들었다. 결국 토트넘은 후반 29분 무사 시소코가 케인의 패스를 이어받아 끝내기골을 넣으며 5-0 대승으로 맨유전 패배 후유증을 씻었다.

이날 경기 후 손흥민은 경기 종료 후 매치볼을 들고 번리 선수들과 계속 인사를 나눴다. 편하게 인사를 나눠도 되지만 굳이 공을 들고 다닌 것은 다 이유가 있었다.

손흥민은 이 공을 무리뉴 감독에게 건넸고 이내 무리뉴 감독은 이날 프리미어리그 데뷔전을 가진 트로이 패럿에게 그 공을 건넸다. 프리미어리그 데뷔전을 기념해 공을 챙기라는 것이다.

패럿은 그 공을 소중히 간직한채 라커룸으로 들어갔다.

  • ⓒAFPBBNews = News1
이날 패럿은 후반 40분 알리와 교체되며 EPL 데뷔전을 가졌다. 2002년생으로 고작 17세밖에 되지 않은 패럿은 이미 아일랜드 국가대표 데뷔전을 가졌을 정도로 뛰어난 재능으로 평가받고 있다. 그런 선수가 프리미어리그 데뷔전을 가진다는 것을 손흥민은 기억하고 행여 공이 유실될까봐 자신이 공을 보관하고 있다가 감독이 패럿에게 공을 전달할 수 있게 건넨 것이다. 무리뉴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패럿이 데뷔전이었다. 큰 의미를 가질 수 있기에 공을 건넸다”고 말하기도 했다.

자신이 ‘인생골’을 넣었기에 매치볼을 챙길 수도 있었지만 그보다는 데뷔전을 가지는 어린 후배를 먼저 챙기는 세심함을 보인 손흥민이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오늘의 헤드라인
    AD
    무료만화
    • 무박공자
    • 무박공자
    • (13권) 천제황
    • 천하무적 삼불귀
    • 천하무적 삼불귀
    • (10권) 황재
    • 악인성
    • 악인성
    • (16권) 천제황

    X

    닫기